장제원 아들 장용준 논란, 박사모 "자기집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르고"

▲ <사진/장제원 페이스북 캡처, 박사모 카페 캡처>

장제원 아들 장용준, 성매매 의혹 논란에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장용준은 지난 10일 Mnet '고등래퍼' 1회에 출연해 화려한 랩실력을 인정받고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온라인 상에 '조건만남', '미성년자 흡연' 등 과거 행동들이 지적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도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밝히며 의원직을 사퇴했다.

이와 관련 박사모 측은 박사모 카페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공유하며 장제원을 향해 따가운 눈총을 보내고 있다.

이날 카페에는 "장제원 지금 마음이 아프냐", "대통령에게 피눈물 나게하더니", "세인트폴국제학교에 다닌다는데.."라는 글이 올라왔다.

특히 한 회원은 "바른정당 장제원의 고등학생 아들이 성매매를 하여 대변인 사퇴를 하였다고 합니다"라며 "청문회에서 그렇게 정의롭고 올바른척하며 대통령을 비롯하여 남의 허물을 들추더니, 자기집 도끼자루 썩는줄 몰랐네요"라며 비난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quot 신중치 못했다 quot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신중치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