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를 북미 시장에 출시하며 해외시장…
LG전자 V30, 13일 미국 시장 출격
▲ LG전자 모델이 뉴욕 그랜드센트럴 역에서 V30로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LG전자가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를 북미 시장에 출시하며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13일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US셀룰러 등 미국 5대 이동통신사를 통해 V30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처럼 사용할 수 있는 카메라·오디오 기능을 알리기 위한 고객 참여형 마케팅 활동도 펼친다.

먼저 LG전자는 북미 전역 5대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대형 전자제품 판매점 등에 V30 제험 공간을 마련했다.

할리우드 영화배우 조셉 고든 레빗과 손잡고 카메라의 뛰어난 성능을 강조하기 위한 이벤트도 개최했다.

'당신의 영화 같은 순간을 찾으세요'라는 주제의 이벤트로 V30를 사용하면 누구나 일상을 영화처럼 담아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LG전자는 4분기 V시리즈 중 처음으로 V30를 이통사들을 통해 영국, 독일 등 유럽 시장에 출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도 강화한다.

남미, 아시아 등에도 순차 출시 예정이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V30에 대해 찬사를 쏟아내고 있다. 미국 IT 매체 폰아레나는 "올해 출시된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인상 깊은 기능은 V30 카메라 기능"이라고 호평했다.

IT 전문매체 안드로이드 어쏘리티도 "세련된 6인치 베젤리스 디자인, 넓은 배경을 담는 광각 등 스마트폰이 성공하기 위한 모든 조건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전문가급 카메라 등 V30만의 특장점을 앞세워 북미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AD 링크
AD 링크
실시간 뉴스 더보기
AD 링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