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미국의 금리인상, 북핵문제 등 대내외 정치·경제환…
외국인 투자 줄었다… 3분기 누적 136억 달러, 전년대비 10% ↓

신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미국의 금리인상, 북핵문제 등 대내외 정치·경제환경의 영향으로 올해 1~3분기까지 우리나라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지난해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부는 올 2분기 감소세를 보였던 FDI 도착 금액이 3분기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는 점만 부각시키고 있어 현 위기를 축소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3분기 FDI 신고액이 135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대비 9.7% 줄었다고 12일 밝혔다.

그러면서 실제 투자 도착 기준으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 73억3000만 달러보다 9.1% 증가한 80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상반기 감소세를 보였던 도착 금액이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최근의 외교·안보 상황에도 우리 경제에 대한 신뢰가 여전하며 투자가 계획대로 이행되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올 3분기 도착 금액의 증가는 올 2분기 도착 금액이 현저히 낮았던 것에 대한 기저효과 측면이 강하다.

실제로 올 1분기 도착 금액은 29억3000만 달러였고 2분기에는 22억6000만 달러로 크게 감소했다 3분기에 다시 28억900만 달러로 반등했다.

특히 3분기까지 누적 신고액이 136억 달러에 그쳐 전문가들은 올해 목표로 잡은 FDI 200억 달러 달성이 힘들지도 모른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FDI의 국가별 동향을 살펴보면 미국 투자액수는 신고 기준으로 5.5% 감소한 29억 달러, 도착 기준으로 5.4% 증가한 8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화공, 전기·전자, 자동차 등 제조업 투자가 증가했지만 금융과 보험 등 서비스업은 감소했다.

중국 투자액은 신고 기준으로 63.4% 감소한 6억1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 53.7% 감소한 1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중국 정부의 '해외직접투자 지도 지침'과 외환보유고 유지를 위한 외환송금 규제 등의 영향으로 투자가 감소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일본의 투자액수는 신고 기준으로 90.2% 증가한 16억9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는 28.9% 증가한 7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일본의 FDI는 4분기 연속 증가하며 2012년 4분기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산업부는 고령화에 따른 일본 내수시장 한계에 대응하고 우리 기업과의 합작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투자를 확대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유럽연합(EU)의 투자액은 신고 기준으로 40.7% 감소한 31억5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는 1.4% 증가한 30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부문별 투자의 경우 제조업은 주력산업의 세계적인 FDI 하락세와 국내기업의 경쟁력이 진입장벽으로 작용하면서 지난해 대비 3.5% 감소한 41억6000만 달러(이하 신고액 기준)를 기록했다.

서비스업은 도소매, 금융·보험 등을 중심으로 투자가 위축되면서 지난해 대비 8.8% 감소한 93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향후 FDI 전망에 대해 "선진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축소 본격화, 연내 미국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브렉시트 협상 불투명 등 불확실성이 상존한다"며 "하지만 글로벌 경기회복세에 힘입어 대형 M&A 거래 성사, 신산업·유망산업 투자유치가 호조세를 보이는 만큼 FDI가 증가할 가능성도 병존한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AD 링크
AD 링크
실시간 뉴스 더보기
AD 링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