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에 '여풍'(女風)이 불고 있다. 과거에는 유통업계 특성상 여성 고객의…
유통가에 '여풍'이 분다…대형마트 CEO부터 호텔 총지배인까지
▲ 지난 13일 임일순 경영지원부문장(COO·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발령되면서 국내 유통업계 최초의 여성 전문경영인(CEO)이 탄생됐다. (왼쪽부터)엄승희 홈플러스 상품부문장(부사장),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 최영미 홈플러스 인사부문장(전무). /홈플러스

유통가에 '여풍'(女風)이 불고 있다.

과거에는 유통업계 특성상 여성 고객의 비중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여성 임원이 고위직 승진으로 오르는 사례는 사실 드물었다.

하지만 최근 유통업계에 CEO, 호텔 총지배인 등 고위직에 여성이 자리잡으며 '유리천장'을 적극적으로 깨고 있어 눈길을 끈다.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홈플러스가 유통업계 최초로 여성 전문경영인(CEO)을 배출했다.

새롭게 대표이사 자리에 오른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국내 대형마트 업계를 포함한 유통업계 최초의 여성 CEO가 됐다.

홈플러스의 부문장급 임원 중 여성 비율은 약 38%에 달한다. 특히 전무급 이상 고위임원으로만 그 범위를 좁히면 무려 절반(50%)이 여성이다.

이번 CEO 배출에 앞서 국내 대기업으로 꼽히는 여러 유통기업들은 최근 여성임원을 기존보다 확대해 왔다.

지난 3월 진행된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 자료에 따르면 여성임원 승진 비율은 신세계그룹, CJ, 현대백화점 순으로 높았다.

여성 임원 승진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신세계그룹이다. 신세계의 여성임원 승진자 비중은 10.2%(5명)로, 30대 그룹 중 유일하게 10%를 넘었다.

이어 CJ(5.7%·4명), 현대백화점(5.0%·2명), 롯데(3.8%·10명)가 순을 이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여직원 비중이 높은 기업으로 꼽힌다. 현대백화점의 여성 직원 비중은 지난 2012년 33.2%에서 2015년 43.6%, 2016년 43.8%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롯데그룹의 여성임원 비중은 4%대를 차지하며 총 21명이다.

국내 대기업 중에서도 유통업계가 여성들에게 임원 승진 문호를 열어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호텔업계에서도 여성 승진이 돋보인다. 기존에는 주로 남성들이 맡아온 '총지배인' 자리에 여성임원들이 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달 롯데호텔은 라이프스타일 호텔 브랜드인 L7명동은 이남경 총지배인을 선임했다.

롯데호텔이 여성 총지배인을 배출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다.

이 외에도 현재 여성이 총지배인으로 있는 호텔은 노보텔 앰베서더 독산 송연순 총지배인(2015년 선임),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명동 조민숙 총지배인(2013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김연선 총지배인 (2013년) 등이 있다.

많이 본 뉴스
AD 링크
AD 링크
실시간 뉴스 더보기
AD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