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 인기상품 '후'가 사드여파에도 굳건하게 승승장구하고 있어 눈길을 …
"제품력으로 사드를 이긴다"…LG생건 궁중화장품 '후', 연매출 1조원 돌파
▲ LG생활건강 '후' 홍콩 레인크로포드 백화점 전경. /LG생활건강

K뷰티 인기상품 '후'가 사드여파에도 굳건하게 승승장구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자사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가 이달 초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후'는 지난해 11월 3일 브랜드 출시 이래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달성, 올해는 이를 한달 가량 앞당겼다.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선보인 '후'는 2009년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 이래 2013년 2000억원, 2014년 4000억원, 2015년 8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는 1조2000억원을 돌파하며 눈부신 성장세를 보였다.

'후'는 왕실의 독특한 궁중처방을 바탕으로 한 품질, 궁중 스토리를 담은 화려한 디자인, 왕후의 궁중문화 럭셔리 마케팅 등으로 기존의 한방화장품을 뛰어넘는 차별성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며 국내는 물론 중국, 싱가폴, 홍콩 등 해외 16개국에서 높은 성장을 이뤄냈다고 LG생건측은 설명했다.

현재 '후'는 아시아 전역에서 고급화 전략으로 대도시 최고급 백화점에 입점,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중국과 아시아 전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매장만 250개에 달한다.

'후'와 3년 정도 시차를 두고 유사한 성장 패턴을 보이며 차세대 브랜드로 떠오르고 있는 '숨'도 지난해보다 빠르게 매출 3000억원을 돌파했다.

2007년 출시된 '숨'은 오랜 시간 기다림과 정성을 요하는 '자연·발효'라는 컨셉을 화장품에 접목한 브랜드다.

지난해 4월 말에는 중국 현지에 진출했다. 상하이와 난징, 베이징 등 주요 도시의 최고급 백화점에 빠르게 매장을 확대하며 현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숨'은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에서 70여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내수침체와 중국 관광객수의 급격한 감소에도 국내, 중국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로 이달에 '후'와 '숨'이 각각 1조원, 3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향후에도 차별화된 품질과 럭셔리 마케팅으로 성장을 가속화 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AD 링크
AD 링크
실시간 뉴스 더보기
AD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