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애슬론(Biathlon)은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사격을 결합한 종목으로 동계 종목 중 가장 동적이면서 정적이다.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초인적인 심폐 지..
[평창 돋보기]⑮스키·사격 결합, 메달 11개 걸린 '바이애슬론'
▲ 평창올림픽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바이애슬론 황제' 마르탱 푸르카드의 경기 장면./EPA연합뉴스

바이애슬론(Biathlon)은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사격을 결합한 종목으로 동계 종목 중 가장 동적이면서 정적이다.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초인적인 심폐 지구력을 요구하고, 사격은 정해진 시간 내에 심장 박동을 가라앉힌 뒤 소화해야 하기 때문이다.

바이애슬론은 북유럽의 군인 사이에서 전투력을 키우기 위한 훈련으로 시작됐다는 게 정설이다. 바이애슬론의 원형격인 스키+사격 경기는 18세기 후반 노르웨이와 스웨덴 국경 수비대가 기량을 겨루기 위해 치러졌다.

1924년 제1회 동계올림픽에서는 '밀리터리 패트롤(Military patrol)'이라는 이름으로 정식 종목에 채택됐다. 당시에는 스키와 사격에도 스키 등산이 포함됐으며, 4인 1조로 단체전을 벌였다.

1928년 이후 올림픽에서 사라졌던 이 종목이 바이애슬론이란 이름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에 채택된 것은 1960년 미국 스쿼밸리 대회부터다. 이후 종목이 세분화되면서 인기를 얻기 시작했고, 1992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는 여자부 경기도 치러졌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소치대회와 마찬가지로 개인(남 20㎞·여 15㎞), 스프린트(남 10㎞·여 7.5㎞), 추적(남 12.5㎞·여 10㎞), 매스스타트(남 15㎞·여 12.5㎞), 계주(남 4×7.5㎞·여 4×6㎞), 혼성계주(여 2×6㎞+남 2×7.5㎞)가 치러지며, 총 11개 금메달이 걸려있다.

개인경기에서는 5발씩 총 4차례 사격한다. 20㎞를 달리는 남자는 4㎞, 15㎞를 달리는 여자는 3㎞씩 주행 후 총을 쏜다. 사격은 서서쏴(입사)와 엎드려쏴(복사) 등 두 가지 방식으로 한다.

스프린트는 주행 거리가 짧아 남자는 3.3㎞마다, 여자는 2.5㎞마다 5발씩 2차례 사격한다. 또 추적은 전날 치른 자격경기 1위 선수가 가장 먼저 출발한 뒤 1위와 기록 차만큼 시차를 두고 뒷순위 선수가 따라잡는 방식으로 치른다.

매스스타트는 추적과 달리 30명의 선수가 동시에 출발하는 게 특징이다.

가장 주행 거리가 긴 개인 종목은 사격을 1발 놓칠 때마다 1분의 벌칙 시간이 추가된다. 그 외 종목은 별도로 마련된 150m의 벌칙 주로를 1바퀴당 1발씩 달려야 한다.

평창에서는 오는 2월 10일 여자 스프린트를 시작으로 23일 남자 계주까지 2주 동안 경기가 열린다.

바이애슬론 최강국은 독일로 역대 75개의 금메달 가운데 16개를 수확했다. 그 뒤를 노르웨이(15개), 러시아(10개), 옛 소련(9개) 등이 따른다.

유력한 '다관왕' 후보는 마르탱 푸르카드(프랑스)다. 2014년 소치 대회 남자 개인, 추적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그는 최근 6시즌 연속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월드컵 랭킹 1위를 달성했다.

한국은 아직 올림픽 바이애슬론에서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러시아 출신 귀화선수 3명에게 사상 첫 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文, 靑 비서관·드루킹 만난 사실 "국민들께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