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경기는 보는 것만으로 가슴을 짜릿하게 만들곤 한다. 그래서 올림픽에서 가장 짜릿한 말은 '각본 없는 드라마'가 아닐까. 201..
"이 감동, 실화냐"…'평창 드라마' 놓치진 않았나요?
▲ 지난 11일 오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모굴 예선에서 서정화가 슬로프를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경기는 보는 것만으로 가슴을 짜릿하게 만들곤 한다. 그래서 올림픽에서 가장 짜릿한 말은 '각본 없는 드라마'가 아닐까.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펼쳐진 '평창 드라마'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韓 여자 모굴 사상 첫 결선 진출 서정화

서정화는 걷기도 힘든 상태에서 경기에 나서 한국 최초의 기록을 쓴 주역이다. 평창올림픽 개최를 고작 이틀 앞두고 넘어진 서정화는 오른쪽 골반을 다친 채로 지난 9일 모굴 1차 예선에 나섰다. 그러나 점프 직전 넘어지며 30명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포기할 법도 했다. 그러나 서정화는 '진통제 투혼'을 감행하며 2차 예선에 나섰고, 결국 20명 중 6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한국 여자 모굴 사상 최초다.

아쉽게도 지난 11일 열린 1차 결선에서는 72.31점으로 14위에 그쳤지만 12위 선수와 0.92점 차이에 불과했을 정도로 호성적을 기록, 유종의 미를 거뒀다.

'무릎 꿇은 서정화'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무릎을 꿇은 채 다른 선수들의 모습을 지켜보던 그의 모습에 여러 추측이 쏟아지기도. 이에 서정화는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히며 부상 투혼을 짐작케 했다.

◆마지막 올림픽서 생애 첫 금메달 수확한 패트릭 챈

캐나다의 피겨스케이팅 스타로 불리는 패트릭 챈(27)은 유독 올림픽 금메달과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그런 챈이 마지막 올림픽에서 생애 첫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피겨 단체전에서다.

캐나다는 지난 1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단체전에서 팀포인트 73점을 획득해 정상에 올랐다.

캐나다의 금메달 획득에는 챈의 공이 컸다. 단체전 남자 싱글 쇼트와 프리에서 캐나다의 대표로 나선 챈이 쇼트 3위에 이어 프리에서는 1위를 차지한 것. 챈은 두 차례 쿼드러플(4회전) 점프에 시즌 최고점인 179.75점을 받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시즌을 끝내고 은퇴할 것이라고 예고한 챈은 오는 16일 남자 싱글 개인전 쇼트 프로그램과 17일 프리 스케이팅에서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에 오른다.

◆"꼴찌에서 1등으로" 시멘 헤그스타드 크뤼게르

꼴찌에서 1등으로 우뚝 선 선수도 있다. 올림픽에 처음으로 출전한 노르웨이의 시멘 헤그스타드 크뤼게르다. 크뤼게르는 지난 11일 남자 크로스컨트리 30㎞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1시간 16분 20초 0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크뤼게르의 금메달 획득과정은 험난했다. 경기 초반 선수들과 엉켜 넘어지면서 첫 기록 계측 지점인 0.88km에서 67명 가운데 꼴찌를 한 것. 선두로 달리던 선수와는 무려 18초 7의 차이였다.

크뤼게르가 반환점을 돌았을 때 순위는 14위였다. 1위와는 15초 2까지 격차를 좁혔다. 그때부터 그는 뒷심을 발휘한 그는 선두권에 진입해 24.75㎞ 지점부터 1위로 치고 나섰다.

크뤼게르는 "넘어졌을 때 좌절감이 들었다"며 "최악의 경우까지 생각했지만 시간이 있으니 진정하려고 노력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의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금메달을 더욱 값지게 만들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文, 靑 비서관·드루킹 만난 사실 "국민들께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