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HP Error was encountered

Severity: Warning

Message: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520)

Filename: core/Input.php

Line Number: 404

Backtrac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libraries/Cookie_func.php
Line: 32
Function: set_cooki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models/com/Logs_m.php
Line: 39
Function: getCooki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
Line: 902
Function: insertEntry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index.php
Line: 292
Function: require_once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1터미널 철수…주류·담배 매장만 남는다
롯데면세점이 중국 관광객 감소와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 등으로 임대료 부담…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1터미널 철수…주류·담배 매장만 남는다
▲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 전경. /김유진 기자

롯데면세점이 중국 관광객 감소와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 등으로 임대료 부담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철수한다.

롯데면세점은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권 중 일부 반납을 결정짓고 인천공항공사에 철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다만 주류·담배 사업은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이로써 롯데면세점은 4개 사업권 중 주류·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하고 탑승동 등 나머지 3개 사업권(DF1, DF5, DF8)을 반납한다.

이후 3월 중에 인천공항공사로부터 해지 승인을 받으면 120일 간 연장영업 후 철수하게 된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지난 2001년 인천공항 면세점 1기 사업부터 현재까지 면세점을 운영해 왔다.

1기 사업 기간(2001년 2월부터 2008년 1월까지) 중 4845억 원, 2기 사업 기간(2008년 2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중 2조 6억 원 등의 임대료를 납부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실적이 급격히 악화되자 롯데면세점은 임대료 인하가 이뤄지지 않으면 인천공항 사업권을 포기할 수 밖에 없다고 판단, 인천공항공사와 수차례 협상을 이어왔다.

하지만 양측의 이견은 좁히지 못했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2015년 3월 진행된 3기 사업 입찰에서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 등에 맞추어 임대료를 산정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사드 보복은 물론 신규 시내면세점 추가, 시내면세점 성장 둔화 등 대내외적 악재 요인이 겹치면서 임대료 부담이 커졌고 정상적인 영업이 진행되지 못했다.

실제 3기 사업 시작 이후 서울 시내면세점은 총 4곳이 추가됐고 올 연말에는 3곳의 추가 오픈이 예정돼있다.

지난해 2월에는 특허수수료 또한 큰 폭으로 증가하며 비용 부담을 키웠다.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은 2016년부터 2년간 약 2000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할 경우 사업기간 동안 약 1조 4000억 원의 적자가 예상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제1터미널 매장에 근무하고 있는 100여 명의 직영사원들을 본인 희망 근무지를 고려해 제2터미널과 서울 시내점 등으로 모두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롯데면세점은 3월 중 직원 간담회를 실시, 5월 중에는 인력 배치계획을 최종적으로 수립할 예정이다.

판촉사원들은 향후 차기사업자와의 협의를 통해 차질 없는 인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오픈한 다낭공항점이 영업 첫 해부터 흑자가 예상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중에는 베트남 2호점인 나트랑공항점이 오픈한다.

이 외에도 베트남 주요도시인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에 대대적 투자를 진행하고 시내면세점을 추가 오픈해 베트남 면세점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AD 링크
AD 링크
실시간 뉴스 더보기
AD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