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국회에서 통합 전당대회격인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합당 안건을 의결했..
'제3당' 바른미래당 공식 출범…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체제
▲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동수임회의 김중로 의장(왼쪽 네번째)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양당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창당을 의결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국회에서 통합 전당대회격인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합당 안건을 의결했으며, 일산 킨텍스에서 출범대회를 열고 이를 추인해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초대 공동대표에는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가 선임됐으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대표직을 사퇴하고 2선으로 물러났다.

소속 의원은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쳐 30석으로 원내 제3당으로 출발하게 됐다.

유 대표는 수임기관 합동회의 인사말을 통해 "이미 말씀드린 대로 지방선거가 끝나는 대로 바로 사퇴하겠다. 그 이후 최단시간 내 새로운 지도부 구성을 바란다" 며 "당의 성공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유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대표직을 시사하면서, 지방선거가 끝나면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은 창당과 동시에 유 대표와 박 대표의 진두지휘 하에 지방선거 모드로 본격적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지도체제 인선도 마무리 지었다.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동철 의원이,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 출신 지상욱 의원이 맡기로 했다.

최고위원에는 정운천 의원(바른정당), 하태경 의원(바른정당), 김중로 의원(국민의당), 권은희 의원(국민의당) 등 4명이 선임됐으며, 사무총장은 이태규 의원(국민의당), 사무부총장은 김성동 전 의원(바른정당)이 선출됐다.

정강·정책도 마련됐다. '합리적 중도'·'합리적 진보' 등 표현을 두고 합당 직전까지 이견을 좁히지 못했던 이들은 이념적 표현을 배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역·계층·세대를 뛰어넘는 합리적인 미래개혁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겠다"는 내용을 담았으며, 당헌에는 '자유 민주주의와 공정한 시장경제', '굳건한 국가안보와 평화통일 지향', '진영 정치와 지역주의 극복', '정의롭고 따뜻한 대한민국'을 명시했다.

바른미래당의 '4대 핵심 가치'로는 ▲민생이 우선인 정치 ▲굳건한 안보로 평화통일 기반을 다지는 정치 ▲정의를 통한 통합과 개혁의 정치 ▲미래를 위해 더 나은 세상을 여는 정치 등으로 삼았다.

도한 18개 분야 정책 전략으로는 ▲공정한 혁신경쟁 ▲좋은 일자리 창출 ▲노동시장 격차 해소 ▲안보태세 구축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 노력 강화 ▲분권 국가로의 발전을 위한 지방자치 ▲재해·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사회 구축 등을 선정했다.

한편, 서울시장 후보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안 전 대표는 "이제 깜깜한 터널이 끝나고 환한 불빛이 보인다"며 "많은 사람이 (양당 통합은) 불가능하다고 말했지만 결국은 해냈고, 당원과 국민의 힘이 이를 가능하게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불수능  이후 건국대 논술전형에 2만여명 대거 응시
'불수능' 이후 건국대 논술전형에 2만여명 대거 응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