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HP Error was encountered

Severity: Warning

Message: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520)

Filename: core/Input.php

Line Number: 404

Backtrac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libraries/Cookie_func.php
Line: 32
Function: set_cooki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models/com/Logs_m.php
Line: 39
Function: getCooki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
Line: 902
Function: insertEntry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505/index.php
Line: 292
Function: require_once

강동원 "'골든슬럼버' '블랙 팬서'와 같은 날 개봉 부담? NO"
강동원 "'골든슬럼버', '블랙 팬서'와 같은 날 개봉 부담? NO"…
강동원 "'골든슬럼버' '블랙 팬서'와 같은 날 개봉 부담? NO"
▲ 강동원/YG엔터테인먼트

강동원 "'골든슬럼버', '블랙 팬서'와 같은 날 개봉 부담? NO"

강동원이 '골든슬럼버'와 '블랙 팬서'가 같은 날 개봉하는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13일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강동원은 영화 '골든슬럼버' 개봉을 앞두고 "마블 스튜디오의 '블랙 팬서'와 같은 날 개봉한다고 부담되거나 하진 않는다.

워낙 영화의 장르나 내용이 다를 뿐더러 마블 시리즈 팬이 많은 것은 이미 알고 있다"며 "극장에 좋은 영화가 많이 걸리면 더 좋은 시너지를 낸다고 생각한다.

'블랙 팬서' 보시고 '골든슬럼버'도 보고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 '골든슬럼버'는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 사건의 범인으로 성실하게 살아온 택배기사 건우(강동원)가 지목되면서 벌어지는 도주극을 담는다.

권력에 의해 한순간에 피해자가 된 소시민의 도주, 그와 동시에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친구들의 우정을 다시금 생각하게 만드는 스토리 구성은 관객에게 신선함을 안길 전망이다.

강동원, 한효주, 김의성, 김성균 등 대한민국 대세 배우들의 호연과 드라마틱한 전개가 기대감을 높인다.

14일 개봉.

많이 본 뉴스
AD 링크
AD 링크
실시간 뉴스 더보기
AD 링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