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
손나은 '페미니스트 논란' 왜?
▲ 사진 /손나은 인스타그램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화보 촬영차 최근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 손나은이 휴대폰을 들고 메뉴를 고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논란은 휴대폰 케이스에 적힌 문구에서 시작됐다. 휴대폰 케이스에는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 문구는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 쟈딕 앤 볼테르의 대표적 슬로건이다.

이는 한 때 많은 여성들이 해당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입으면서 인기를 모았다. 동시에 '페미니스트' 대변 문구라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페미니스트 선언을 한 것이냐"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손나은은 즉각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소속사 측은 "페미니즘 굿즈가 아니다. 미국 브랜드 행사에 갔다가 받은 '쟈딕 앤 볼테르'의 굿즈"라면서 "촬영 차 갔던 브랜드 측으로부터 이 케이스를 협찬 형식으로 받았다"고 해명했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삼성 직원도 부러워하는  신의 직장  외국계 기업
삼성 직원도 부러워하는 '신의 직장' 외국계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