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법정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추징금 72억9427만원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국정농단 '시작과 끝' 최순실 "징역 20년"
▲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0년형, 벌금 180억 원을 선고 받은 비선실세 최순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법정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추징금 72억9427만원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13일 오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최씨에게 "광범위한 국정농단으로 헌정사상 최초로 대통령 파면까지 초래하고도 반성하지 않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최씨의 19개 공소사실 중 ▲미르·K재단에 대한 대기업 출연(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강요) ▲KD코퍼레이션의 현대차 납품(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강요) ▲롯데의 K스포츠재단 70억 지원(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강요·특가법상 뇌물) 등 17개 혐의에 대해 유죄로 판단했다.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징역 6년에 벌금 1억원을 선고받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뇌물공여죄가 인정돼 징역 2년 6개월에 추징금 70억원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됐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삼성 직원도 부러워하는  신의 직장  외국계 기업
삼성 직원도 부러워하는 '신의 직장' 외국계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