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추월에서 두 대회 연속 은메달을 따냈다. 21일 이승훈(대한항공)-정재원(동북고)-김민석(성남..
남자 빙속 팀추월 2개 대회 연속 銀…이승훈 3회 연속 메달

▲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왼쪽부터)김민석, 정재원, 이승훈이 역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추월에서 두 대회 연속 은메달을 따냈다.

21일 이승훈(대한항공)-정재원(동북고)-김민석(성남시청)은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3분38초52를 기록, 함께 레이스를 펼친 노르웨이(3분37초31)에 1초20 차로 밀려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은메달 획득으로 한국 남자 팀추월팀은 2014년 소치 대회 준우승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은메달을 거머쥐게 됐다.

이승훈은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총 4개째 메달을 확보했다. 아시아 선수 역대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최다 메달리스트로 우뚝 섰다.

경기에 앞서 이승훈은 이상화(금2·은1), 고다이라 나오(금1·은2), 시미즈 히로야스(은2·동1), 예차오보(중국·은2 동1), 다카기 미호(금1·은·동1·이상 일본) 등과 함께 나란히 3개(금1·은2)의 메달을 따냈다.

앞서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5000m 은메달과 1만m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4년 소치 대회 팀추월 은메달에 이어 평창에서 팀추월 은메달을 추가해 총 4개(금2·은2)의 올림픽 메달로 아시아 최고 자리에 섰다.

김민석은 1500m 동메달에 이어 팀추월 은메달 추가로 따냈다. 17살에 은메달리스트가 된 정재원은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한편 이날 김보름(강원도청)과 박지우(한국체대), 노선영(콜핑팀)이 달린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에서는 8팀 가운데 최하위의 성적을 기록했다. 대표팀은 3분7초30 만에 마지막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폴란드(3분3초11)에 4초21 뒤졌다.

준준결승 이후 불거진 논란으로 팀 분위기가 흐려진 탓도 있겠지만 대표팀은 따로 전략이랄 것도 없이 경기에 임했다.

경기에서는 컨디션이 좋은 선수에게 레이스를 주도하게 하는 대신 세 선수가 모두 두 바퀴씩 똑같이 책임졌다.

다섯 바퀴째에 앞장을 섰던 노선영은 마지막 바퀴에서 지난번 레이스에서와 달리 맨 뒷자리가 아닌 가운데에서 돌았다. 세 선수는 거의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 결과 대표팀은 준준결승 때보다도 3초 이상 늦은 기록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마치게 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