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이 오는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매우 기대되는 김정은(국무위원장)과 나..
북미정상회담, 6월12일 싱가포르서 열린다
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서 밝혀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받고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만족한 합의'를 했다고 노동신문이 10일 보도했다./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매우 기대되는 김정은(국무위원장)과 나의 회담이 싱가포르에서 6월12일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양측 모두는 회담을 세계 평화를 위한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우리 정부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날짜와 장소가 발표되자마자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의 싱가포르 개최를 환영한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서 전격 석방돼 귀국한 한국계 미국인 3명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맞이한 뒤 '북한이 억류자들을 왜 이 시점에 석방했다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김정은)가 뭔가를 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김정은)가 그의 나라를 현실 세계(the real world)로 이끌고자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매우 큰 성공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 정도까지 온 적이 없었다. (북한과) 지금과 같은 관계가 있었던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억류자 석방이 자신의 가장 큰 업적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나의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은 우리가 전 한반도를 비핵화할 때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억류자들의 구출을 돕게 돼)매우 영광"이라면서도 "진정한 영광은 우리가 핵무기를 제거에서 성공을 거두는 것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회담 전망 등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아주 의미있는 무언가를 할 아주 좋은 기회를 가졌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미국과 북한)는 새로운 기반 위에서 시작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억류자들을 전격 석방한 데 대해 "그들(억류자들)을 회담 전에 석방해줘 김정은 위원장에게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지만 일어났다. 우리 모두에게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젠가 북한을 방문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수 있다(It could happen)"고 답했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서울 집값 어쩌나..  quot 중장기적 공급대책 필요 quot
서울 집값 어쩌나.. "중장기적 공급대책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