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구조조정과 주력산업 부진으로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째 10만 명 대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나 고용시장 불안이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통..
카테고리이미지
  • 로고이미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페이스북버튼이미지
    • 트위터버튼이미지
    • dot버튼이미지
취업자 증가 3개월째 10만명 대… 금융위기 이후 최악

제조업 구조조정과 주력산업 부진으로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째 10만 명 대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나 고용시장 불안이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3000명 증가했다.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은 1월의 33만4000명을 제외하고 2월 10만4000명, 3월 11만2000명 등 3개월 연속 10만 명 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 연속 10만 명대에 머문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 이후 처음이다.

산업별로 보면 증가세를 이어갔던 제조업의 악화가 두드러졌다.

2017년 6월부터 10개월 연속 취업자가 증가했던 제조업은 지난달 6만8000명 줄어 감소로 전환했다.

특히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과 의료·정밀·광학기·시계 제조업의 고용 상황이 좋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건설업의 경우 작년에 취업자가 평균 11만9000명 증가해 고용시장을 견인했지만 올해는 1월 9만9000명, 2월 6만4000명, 3월 4만4000명, 4월 3만4000명으로 취업자 증가 폭이 점차 축소하는 양상이다.

최저임금 인상과 중국인 관광객 감소 등의 여파로 우려를 샀던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도 2만8000명 줄었다.

도매 및 소매업은 6만1000명, 교육서비스업은 10만6000명 줄었다. 도매 및 소매업은 제조업 감소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6개월째 감소세인 교육서비스업은 학생 수 감소와 대학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이에 반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4만4000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8만1000명) 등에서는 취업자가 늘었다.

2개월째 감소하던 자영업자도 1년 전보다 2000명 늘었다.

고용률은 60.9%로 1년 전보다 0.1%p 내렸고, 실업자는 116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6000명 줄었지만 올해 1월부터 4개월 연속 100만 명을 웃돌고 있는 상황이다.

실업률은 4.1%로 1년 전보다 0.1%p 하락했고 청년층(15∼29세) 실업률도 0.5%p 하락한 10.7%를 기록했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23.4%로 0.2%p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09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4000명 늘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작년 6월부터 증가세를 이어오던 제조업 취업자가 4월에 감소로 전환하면서 전체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 연속 10만 명대 기록했다"며 "작년 4월 취업자 증가 폭이 42만 명으로 비교적 높은 수준을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구증가 폭이 20만 명대 중반 정도로 과거보다 못하기 때문에 취업자 수 증가가 예전처럼 30만 명대로 증가하는 것은 경기에 특별한 요인이 없으면 인구 구조상 어렵다"며 "그럼에도 3개월 연속 10만 명대는 과거에도 많지 않기 때문에 좋다고 표현하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서울시 공립학교 청소근로자 등 4006명 직접고용 전환
서울시 공립학교 청소근로자 등 4006명 직접고용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