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달수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된 이후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다 결국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한 매체는..
오달수, 미투 지목 이후 "술에 의지…병원行"

▲ 사진/영화 '베테랑' 스틸컷

배우 오달수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된 이후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다 결국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한 매체는 측근의 말을 인용해 "배우 오달수가 2월 성추행 스캔들에 휘말린 뒤 서울을 떠나 부산 자택에서 칩거하다 극심한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달수는 측근은 최근 병문안을 다녀왔다.

측근은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하더라"며 "혹시나 싶은 마음에 가족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는 일이지만 함께 일했던 입장에서 무언가 쉽게 말하기가 힘들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앞서 오달수는 지난 2월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 받으며 활동을 중단했다. 연희단거리패 시절 후배들을 성추행했다는 폭로가 등장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따라 그가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는 배우를 교체했고,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김용화 감독)'은 재촬영을 결정하면서 수습에 나섰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