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29·비셀고베), 손흥민(26·토트넘) 불화설에 대한축구협회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국 대표팀은 7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인스..
정우영·손흥민 불화설, 축구협회 "찌푸린 표정? 경기 말미라 힘들어서"
▲ 사진/mbc화면캡처

정우영(29·비셀고베), 손흥민(26·토트넘) 불화설에 대한축구협회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국 대표팀은 7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티볼리노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대비 대한민국-볼리비아의 평가전 경기에서 0대 0으로 비겼다.

무기력한 경기력 속에 무승부를 기록한 가운데, 경기가 끝난 뒤에는 경기 말미 손흥민과 정우영의 불화설까지 제기돼 축구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경기 말미, 손흥민이 지나가며 정우영에게 뭔가 말을 건네자 정우영이 잔뜩 찌푸린 인상으로 반박하는 모습이 중계방송 화면에 노출된 것이다.

더욱이 옆에 있던 김영권(28·광저우 에버그란데)이 정우영의 어깨를 잡고 말리는 제스처까지 해 팀 내부 분열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대한축구협회는 이와 관련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두 선수는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을 두고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손흥민이 웃으며 정우영에게 '조금만 늦게 차서 주지'라고 말했고, 이에 정우영은 '내가 킥을 하는 동시에 (손)흥민이 네가 스타트를 하는 줄 알았지'라고 답했다더라"고 전했다.

정우영의 찌푸린 표정에 대해선 "경기 마지막이라 너무 힘들어서 그런 표정이 저절로 나온 것 같더더라"면서 "정우영과 손흥민이 '어떻게 이런 영상이 나왔느냐'며 웃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서울 집값 어쩌나..  quot 중장기적 공급대책 필요 quot
서울 집값 어쩌나.. "중장기적 공급대책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