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조미상봉 성과적 진행시, 싱가포르 노력 역사에 기록"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
김정은 "조미상봉 성과적 진행시, 싱가포르 노력 역사에 기록"

▲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조미상봉 성과적 진행시, 싱가포르 노력 역사에 기록"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오후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양자 회담을 마쳤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대통령궁인 이스타나 궁에서 열린 양자 회담 모두발언에서 "역사적 회담인데 (싱가포르 정부가) 훌륭한 조건을 제공해 주셔서 아무런 불편 없이 올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정부가 집안일처럼 지원해주고 편의를 도모해줬다"면서 "조미(북미) 상봉이 성과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의 노력이 역사적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에 대해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하기로 결정해줘 감사하다는 뜻을 전하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가져올 수 있길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담에는 북측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회담장에서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도 모습을 보였다.

싱가포르측에서는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 등이 배석했다.

창이공항에 내려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들어갔던 김 위원장과 일행은 이날 오후 6시 25분께 싱가포르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이스타나 궁으로 향했다. 김 위원장과 리 총리의 회담 전 모두 발언은 페이스북으로 생중계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