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을 대신하는 이연향 통역사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이 통역관은 약 15분간 ..
카테고리이미지
  • 로고이미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페이스북버튼이미지
    • 트위터버튼이미지
    • dot버튼이미지
이연향, 아시아계 최초 美통역국장… "외교 통역, '어' 다르고 '아' 달라"
▲ (사진=JTBC 방송 캡처)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을 대신하는 이연향 통역사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이 통역관은 약 15분간 진행된 '단독정상회담'에도 함께 자리해 그림자 수행을 했다.

일명 '닥터 리'라고 불리는 이연향 통역관은 미국시민권자로 북미정상회담에서 국무부 소속 통역국장으로 함께 하고 있다. 그녀는 미국 정부가 참여하는 국제 회의와 각종 회담의 통역을 전담하는 통역국의 책임자다. 아시아계 중 이 자리에 오른 이는 이 통역관이 처음이다.

이연향 통역관은 지난 2015년 미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외교 통역에 대해 " '어' 다르고 '아' 다르다. 외교에선 '예스(yes)'와 '노(no)'는 없고 그 사이에 어딘가가 있을 뿐이다. 그 어딘가를 정확히 알리려면 단어와 뉘앙스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통역은 번역과 달리 즉시성이 중요해 그 순간 정확한 단어로 바꿔 뉘앙스까지 전해야 하니 결코 쉽지 않다"고 털어놨다.

이 통역사는 이전부터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통역도 수행했다. 이에 정상회담 통역의 에피소드를 묻자 "통역사의 기본은 보안"이라며 "현장을 벗어나면 잊는다"고 말했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은행, 소득은 줄이고.. 담보 없애 대출금리 올렸다
은행, 소득은 줄이고.. 담보 없애 대출금리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