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고영욱(42)이 오늘(9일)전자발찌를 해제한다. 고영욱은 2013년 미성년자 3명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과 항소심, 상고심까지 이..
카테고리이미지
  • 로고이미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페이스북버튼이미지
    • 트위터버튼이미지
    • dot버튼이미지
고영욱, 전자발찌 3년만에 벗는다.. 신상정보 공개는 2020년까지

가수 고영욱(42)이 오늘(9일)전자발찌를 해제한다.

고영욱은 2013년 미성년자 3명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과 항소심, 상고심까지 이어진 긴 재판 끝에 대법원은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2년6개월, 신상정보 공개 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3년을 확정했다.

이후 고영욱은 징역 2년6개월의 형량을 모두 채운 후 지난 2015년 출소했다.

그리고 9일 '전자발찌 1호 연예인'이라는 오명을 얻은 고영욱은 마침내 전자발찌로부터 자유로워진다. 그는 출소일로부터 3년 동안 전자발찌를 부착해왔다.

다만 고영욱의 신상정보 고지는 5년으로 아직 2년이 더 남았다.

고영욱은 출소 당시 "모범이 되어야 했는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삶을 되돌아보며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며 "이제부터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바르게 살도록 하겠다. 실망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편 고영욱은 2010년 12월 서울 홍익대 근처에서 당시 13살이던 중학생 A양을 오피스텔로 불러들여 술을 먹이고 두 차례 성폭행했다.

2012년 3월 30일에는 한 케이블 방송에 함께 출연하던 모델 지망생 B양을 오피스텔로 불러 술을 먹인 뒤 성폭행했다. 또한 같은 해 4월5일에도 한차례 더 성폭행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고영욱은 서울 홍은동 근처에서 13살 C양을 유인해 차에서 성추행했다. 당시 이미 앞선 범죄로 고소 당한 상태였던 고영욱은 결국 2013년 구속됐다. 고영욱은 당시 모든 범행을 부인하며 합의하의 성관계 등을 주장해 공분을 샀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한숨돌린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잠정 합의
한숨돌린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잠정 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