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트럼프발(發) 관세폭탄'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는 가운데 노동조합마저 파업 수순을 밟고 있어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11일 업계에..
카테고리이미지
  • 로고이미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페이스북버튼이미지
    • 트위터버튼이미지
    • dot버튼이미지
'내우외환' 현대차 노조 또다시 파업…비판 여론
▲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사옥.

현대자동차가 '트럼프발(發) 관세폭탄'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는 가운데 노동조합마저 파업 수순을 밟고 있어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중국의 사드보복 여파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뒤 올해 어느정도 판매 회복세에 접어들었으나 잇따라 악재가 겹치고 있다. 현재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12일 부분파업에 돌입한다.

◆친환경차 미국 수출 깊은 고민

현대차는 자사 첫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전기차 버전인 '코나 일렉트릭(EV)'을 올해 3분기 미국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현지 세단 수요 감소로 지난달 두 자릿수 판매 부진을 겪은 가운데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이를 통해 미국 자동차 시장 점유율도 높여갈 방침이다.

또한 코나 일렉트릭이 현대차 울산 2공장에서 전량 생산된다는 점에서 국내 생산 물량 확보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

하지만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산 자동차에 대해 고율관세를 부과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이들 전기차의 출시 시기를 놓고 고민에 빠진 상태다.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차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야 하지만 관세폭탄을 맞을 경우 현지 업체와의 경쟁력을 잃게 된다.

앞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미국의 통상 안보를 위협하는지 조사 중이다. 미국의 조사결과, 실제 수입차가 자신들의 경제를 위협한다고 판단할 경우 미국은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할 전망이다. 만약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할 경우 현대차의 친환경차 가격 경쟁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설상가상, 파업에 발목잡힌 현대차

국내 시장에서는 완성차업계 1위 현대차가 수입차들의 내수 판매 증가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노조의 파업으로 발목을 잡혔다.

현대차는 올 상반기 내수 35만4381대, 해외 188만519대를 더해 총 224만2900대의 글로벌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내수와 해외 판매는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각각 2.8%, 4.9% 증가하는데 그쳤다. 반면 같은기간 수입차는 19% 가량 판매량이 증가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노조는 사측과 힘을 모아서 돌파구를 찾기보다 파업을 진행하며 회사를 압박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12일 1조 2시간, 2조 4시간 파업하기로 결정했다. 임협과 관련한 올해 첫 파업이자 7년 연속 파업이다. 노조는 이와 별도로 상급단체인 금속노조 총파업에 맞춰 오는 13일에도 1·2조 각 6시간 파업하고 상경 투쟁하기로 했다.

앞서 노조는 기본급 대비 5.3%인 11만6276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등을 회사에 요구했다. 조건없는 정년 60세 적용, 해고자 복직, 고소·고발 철회 등도 요구안에 포함됐다. 이에 대해 사측은 기본급 3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200%+100만원 지급 등을 담은 일괄제시안을 이날 교섭 테이블에 올렸지만 노조는 거부했다.

노조는 여름휴가를 시작하는 28일 전까지 타결 마지노선을 19일로 보고 교섭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의 관세 위협 등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파업을 결정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의 관세폭탄이 현실화되면 현대차로선 미국 공장을 늘릴 수 밖에 없다"며 "자연스럽게 국내 생산량이 감축되면서 노조의 일자리도 줄어들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현대차는 과거와 비교해 판매량 감소 등으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노사가 힘을 합쳐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한숨돌린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잠정 합의
한숨돌린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잠정 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