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과거 서울대병원 산하 병원 간호사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 재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8일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
'탈의실 불법촬영'된 영상 또 유포.. "유력용의자 다시 수사하라"

▲ 사진=JTBC 방송 캡처

경찰이 과거 서울대병원 산하 병원 간호사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 재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8일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을 재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이 병원 간호사 탈의실에서 불법촬영된 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됐다. 이 병원 간호사들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경찰 조사에 들어갔지만 결국 범인을 잡지 못하고 사건을 종결됐다.

같은 해 5월 이 병원에서 근무했던 한 공중보건의가 강원도에서 대체복무 중 지하철 등에서 100건이 넘는 불법촬영 혐의로 체포됐다.

서울대학교 간호사들은 "그가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탈의실 불법촬영 영상에 대한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노총 의료연대 서울대병원 분회 측은 "최근 인터넷에 관련 영상이 다시 유포되기 시작했다"면서 경찰 수사를 촉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탈의실 불법촬영과 관련해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