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씨의 폭행 사건 당시의 이웃 주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한밤 폭행을 놓고 구하라 씨와 남자친구 두 사람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13일 한 매체..
구하라 cctv, 이웃 주민 "여자 소리는 들었는데 밖을 보지 않아서..."
구하라 폭행설
▲ (사진=MBN)

구하라 씨의 폭행 사건 당시의 이웃 주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한밤 폭행을 놓고 구하라 씨와 남자친구 두 사람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13일 한 매체는 사건 당시 경찰이 구하라의 자택 인근을 수색,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 안으로 향하는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이웃 주민은 "여자 소리 들었거든요. 큰소리치면서 이런 건 들었는데 경찰차가 (왔는지는) 밖을 보지 않아서…."라고 말했다.

이날 구하라 소속사 측은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구하라 씨는 현재 특별한 방송 활동 없이 ‘직방’ 모델로 브라운관에 등장하고 있다.

직방 관계자는 “일단은 경찰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하니 그 결과를 유심히 지켜볼 예정이다. 현재 구하라의 이미지 손상과 관련한 입장을 정리하지는 않았다”면서도 “계약 당시 모델의 이미지 손상 등에 대한 사항 등은 다 적용되었지만 아직까지 그런 조항을 활용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구하라 씨와 남자친구를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수입차 전성시대  quot 지금 예약해도 6개월 후 인도 quot
수입차 전성시대 "지금 예약해도 6개월 후 인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