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장관, 소상공인 수호천사 역할 기대" 정부, 여야 막론하고 대화할 준비 '충분'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히고 있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최승재 소상공인聯 회장의 '직설'

"홍 장관, 소상공인 수호천사 역할 기대"

정부, 여야 막론하고 대화할 준비 '충분'

기자간담회서 '중기부의 패싱' 안타깝다 호소, 소통 넓혀야
▲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11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연합회 현안(소속단체 현황 조사 및 예산관련 등)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히고 있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사진)이 11일 어렵게 입을 열었다.

'믿는 도끼'란 법정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의 주무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를 말한다.

최 회장은 장관급 부처가 된 중기부의 첫 국감을 앞두고 이날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사용자단체로서 최저임금 급등에 대한 우려 목소리를 낸 것을 두고 마치 반정부단체인 것처럼 비춰져 마음이 안타깝다"면서 "정부, 여당, 야당 누구나 소상공인 문제를 놓고 소통하고 보다 진화된 결과를 위해 노력하는 쪽과는 언제든지 마음을 털어놓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준비가 됐다"는 말로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가장 가까워야하지만 부처 출범 이후 점점 멀어지고 있는 중기부와 초대 수장을 맡은 홍종학 장관을 거론했다.

최 회장은 "중소기업청 시절엔 소상공인들을 경제적 약자로 인식하고 정책적인 도움으로 성장해 더욱 탄탄한 경제주체가 되도록 하자는 '우리'라는 동질감이라도 있었다"면서 "하지만 (중기청이)부처가 되고나선 그런 동질감마저 사라졌다"고 토로했다.

중기부는 앞서 최저임금 급등에 따른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연합회가 주축이 된 집회를 놓고 "(우리가 주는)정부 보조금을 갖고 최저임금 집회에 사용하지 말라"며 전방위로 압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연합회는 소속 회원들이 십시일반 내놓은 성금으로 집회를 치룬 바 있다.

최 회장은 "소상공인들 스스로도 잘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갖고 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생존권 문제에 대해선 (앞으로도)반드시 목소리를 낼 것"이라면서 "집회 역시 소상공인들의 현안을 놓고 이야기한 것 뿐인데 특히 주무장관이 다르게 생각하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 회장은 "소상공인들 사이에선 '우리가 애비없는 자식이냐'는 한탄까지 나온다. 홍 장관은 (소상공인들의)대변자도, 위로자도 아닌 외면자가 아니냐는 것이다"라면서 "홍 장관이 (취임 당시)'소상공인의 수호천사'가 되겠다고 밝힌 만큼 소상공인들과 소통을 통해 정책이 잘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장관과 주무부처 그리고 당사자(소상공인)가 끊임없는 대화와 타협을 해야 사회적 합의를 이루고, 정책 성공률도 높아지는데 마치 '서자' 취급하면서 대화 상대를 '패싱(passing)'만 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이다.

연합회를 매섭게 쏘아보고 있는 여당을 향해서도 할 말이 많다.

최 회장은 "촛불집회에 참여하며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키는데 소상공인들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직전 두 정권 시절에도 야당(지금의 더불어민주당)과 더 많은 교감을 갖고 일을 해왔다"면서 "소상공인은 특정 정파에 휘둘리지 않는다. 과거에도 지금도 (우리 문제를)소통을 통해 해결한다고 하면 얼마든지 문을 열어두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회가 2014년 당시 법정단체로 탈바꿈하면서 일부 무자격 단체가 회원으로 가입하고, 최근엔 연합회를 둘러싼 각종 고소 등 샅바싸움이 끊이질 않는 과정에서 여권의 '보이지 않는 손'이 지속적으로 압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이다.

연합회는 2015년 출범한 이후 내년에 처음으로 예산이 깎일 위기에 처했다. 또 주무부처인 중기부의 관리감독은 더욱 심해지고, 연합회의 일거수 일투족에 대한 공무원들의 간섭 역시 도를 넘었다는 볼멘 소리도 나오고 있다.

결국 법정단체로서의 소속감이나 자부심은 더욱 떨어지고 있는 등 총체적 난국을 겪고 있는 과정에서 초대 회장으로서 2기째를 이어가고 있는 최 회장이 할말은 해야겠다며 나선 것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