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가 콕 짚는 대입 전략] (21) 수능 코 앞, 상위권은 고난이도, 중위권은 핵심 문제 중심으로 대비해야

- 실전 수능 시간표에 맞춰 준비

- 국어 비문학·수학 주관식 29,30번·영어 빈칸추론 등 어렵게 출제 예상

▲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 2019 수능(11월 15일, 목)이 25일을 기준으로 3주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실시된 2019 수능 대비 6월, 9월 모의평가 결과를 보면, 수능 난이도는 대체로 변별력를 갖는 가운데, 평이한 수능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여 수준대별로 수능 대비 마무리 학습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

지금부터는 수능에 대한 실전 적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수능 시간표에 맞추어 제한된 시간 내에 파이널 정리 문제를 풀어보는 것이 좋다.

생활 주기도 수능 시험에 맞추어 잡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오전 시간에는 1교시 국어, 2교시 수학 순으로, 점심 시간 이후에는 영어, 탐구 영역 순으로 공부하는 것도 방법이다. 남은 기간 동안에는 새로운 문제 풀이보다는 가능하면 전 영역에 걸쳐 최종 정리하는 데 집중한다.

지금까지 평가원 및 교육청 등 모의평가 결과를 토대로 영역별로 취약한 단원을 집중 공략할 필요가 있다. 스스로 약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교과서나 문제집 등을 통해 기본 개념을 다시한번 정리하고 그동안 본 모의평가 문제 중에서 해당 부분을 집중적으로 정리한다.

수준별로는 상위권은 쉬운 문제도 실수하지 않고 집중하여 푸는 방법을 익히도록 하고, 난이도 있는 문제에 대비하여 속도감 있게 문제를 풀면서 시간 확보를 하는 데, 국어는 비문학, 수학은 객관식 21번, 주관식 29번과 30번, 영어는 빈칸추론, 탐구 영역은 과목별로 3점짜리 난이도 있는 문항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

중위권에서는 쉬운 난이도의 문제는 정확하게 맞추고, 약간의 변별력을 가지는 문항에 대하여 도전하여 고득점의 발판을 마련하도록 하는 데, 인문계열은 국어 및 사탐, 자연계열은 수학 및 과탐 중심으로 집중 대비한다.

하위권은 선택과 집중을 통하여 모든 것을 다 다룬다는 것보다는 아는 단원 및 문제부터 해결하고 탐구 영역도 1과목만큼은 집중적으로 대비하도록 한다.

그리고, EBS 연계 교재에 대한 마무리 학습은 영역별로 공통인 , 을 자신이 평소 학습한 정도 범주에서 이해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문제 뿐만 아니라 교재 주요 내용까지 포함하여 마무리를 하는 것이 좋다.

보다 세부적으로 영역별로 보면, 국어 영역은 상위권 학생의 경우 과학, 기술 등 비문학 지문과 도표, 그래프 등에 대한 이해력을 기르고, 비판적, 창의적 사고력을 묻는 문항, 고난도 신유형의 문항들을 풀어 본다. 중위권 이하는 자신이 자주 틀리는 문제의 유형을 찾아보고, 반복해서 틀리는 문항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수학영역은 상위권 학생의 경우 출제 빈도가 높고 문제가 어렵게 출제되는 단원, 예를 들어 수학가형은 적분, 벡터, 확률 등 수학나형은 수열의 극한, 미분, 확률 등에 대하여 여러 유형의 문제 풀이를 통해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중위권 이하는 기본 개념을 바탕으로 단원별로 기출문제를 풀어보고 응용력을 키워나가고, 어려운 4점짜리 문제에 매달리기 보다는 평이한 수준의 3점짜리 문제 공략에 집중한다.

영어영역은 중.상위권의 경우(1, 2등급), 듣기 시험에 대비하여 문항별로는 지불액, 시간, 거리 등 숫자 관련 문제와 말하기 문제에 주안점을 두어 훈련하고, 독해 부분은 빈칸 추론, 장문 이해 등 취약한 유형들을 반복 연습한다. 3등급 이하는 기본적으로 점수를 받을 수 있는 듣기 시험에 주력하고, 독해는 빈칸추론, 어법 등을 제외하고 평이한 문제를 최대한 맞출 수 있도록 한다.

탐구영역은 과목별로 교과목 내용의 핵심 개념과 원리를 이해하기 위해 단원별 목표와 주요 개념을 요약, 정리도록 한다. 상위권 학생은 각 과목별로 난이도 높은 문제까지 대비하고, 중위권 이하는 단원별 주요 개념과 기본 문제를 집중 대비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중국산 TV 가파른 성장세.. 삼성·LG 걱정없는 이유
중국산 TV 가파른 성장세.. 삼성·LG 걱정없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