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배우 정우성을 만났다. 한미를 대표하는 톱스타인 두 사람의 만남은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와 친선대사 자격으..
안젤리나졸리, 정우성과 특급 만남 포착
▲ (사진=유엔난민기구)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배우 정우성을 만났다.

한미를 대표하는 톱스타인 두 사람의 만남은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와 친선대사 자격으로 이뤄졌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는 4일 “안젤리나 졸리가 유엔난민기구 특사 자격으로 한국을 방문해 정우성,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을 만나 예멘 난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2001년부터 2012년까지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한 뒤 특사로 임명됐으며, 정우성은 지난 2015년 친선대사로 임명된 뒤 난민 보호를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 3일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서울사무소에서 이뤄졌다. 1시간 정도 면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졸리는 지난 5월 제주도에 도착한 예멘 난민 대다수에 대해 한국 정부가 (인도적 체류 허가 등) 보호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정우성이 최근 난민을 옹호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발언을 한 뒤 악성 댓글로 고생한 일에 대해 언급하며 "(그럼에도 정우성이) 난민을 옹호하는 역할을 해주는 것이 동료로서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외국인에 대한 차별, 혐오, 국수주의가 만연하고 있다. 이에 제대로 된 정보를 전달하고 이야기해주는 사람들의 역할이 계속해서 중요해질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우성은 “한국 사회에 ‘반난민 정서’가 있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다행스럽게 생각하는 건 그런 정서가 다소 과장되게 보이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난민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크게 내는 것일 뿐이지 국민 대다수는 아직 난민에 대해 잘 몰라서 의견이 없거나 난민을 옹호하지만 상당수는 조용하다”고 얘기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또 4일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만나 예멘 난민을 지원하는 한국 정부와 국민들에게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난민들이 출신국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을 때까지 보호해주는 것은 물론 철저한 심사제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며 "전쟁과 실향을 극복한 경험이 있는 한국은 난민 보호에 있어 중요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졸리는 2박3일간의 방한 일정을 모두 마치고 4일 오후 7시 미국으로 돌아갔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불수능  이후 건국대 논술전형에 2만여명 대거 응시
'불수능' 이후 건국대 논술전형에 2만여명 대거 응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