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은 통화신용정책보고서③ '최근 근원물가 동향 점검' 최근 우리나라 근원물가는 실물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 부합하는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음에..
한은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에도 근원물가 오름세 둔화"
▲ 품목별 근원물가 상승률 및 근원물가 상승률에 대한 품목별 기여도. /한국은행

- 한은 통화신용정책보고서③ '최근 근원물가 동향 점검'

최근 우리나라 근원물가는 실물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 부합하는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음에도 오름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게재된 '최근 근원물가 동향 점검' 자료에 따르면 근원물가 상승률이 둔화되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 올해 들어 상당폭 확대되고 있는 주요국 근원물가의 움직임과 상이한 것이다.

한은은 정부의 복지정책 강화 등 품목별 특이요인 영향이 커지면서 근원물가 상승률을 낮춘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근원물가 동향을 품목별로 보면 관리물가를 제외한 개인서비스물가 오름세는 확대된 반면 상품물가 상승률은 둔화됐다. 집세, 공공서비스물가 상승률도 하락했다.

품목별 상승률을 보면 지난해 상품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0.5% 상승했지만 올해 9월까지 기준으로는 0.3% 증가에 그쳤다. 같은 기간 집세는 각각 1.6%에서 0.8%로 상승률이 절반으로 줄었다. 공공서비스 물가는 1.0%에서 -0.2%로 하락 전환됐다. 반면 개인서비스는 2.5%에서 2.7%로 상승률이 확대됐다.

품목별 기여도를 보면 올해 중 근원물가 상승률이 하락한 것은 공공서비스물가와 집세의 기여도가 각각 0.2% 포인트 및 0.1% 포인트 낮아진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서비스물가와 상품물가의 기여도 변화는 각각 +0.04%포인트, -0.04%포인트였다.

한은이 필립스곡선 모형을 이용해 근원물가 변동요인을 분석한 결과 글로벌 요인과 국내 요인의 기여는 큰 변화가 없으나 정부 정책 등 기타요인이 근원물가 상승률을 상당폭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요인으로는 국제유가가 큰 폭 상승하고 비에너지 수입물가도 오름세가 확대됐으나 올 상반기 중 원·달러 환율이 낮아지면서 전체적으로 근원물가에 대한 기여도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국내 요인은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지난해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국내총생산(GDP)갭률의 기여는 소폭 높아졌으나 크기는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었다.

기타요인은 무상교육 확대,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의 요인이 반영돼 상당폭 마이너스 기여를 나타냈다.

한은은 "향후 근원물가 상황을 점검해 나감에 있어 거시적 요인과 함께 품목별 특이요인의 전개상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광고배경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불수능  이후 건국대 논술전형에 2만여명 대거 응시
'불수능' 이후 건국대 논술전형에 2만여명 대거 응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