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불황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물가는 역시나 올랐고 동시에 생필품 가격도 높아졌다. 올 연말에도 소비자 부담은 커지고 있다는 우울한..
[기자수첩]그나마 기름값만 내렸다.

▲ 김유진 기자

경기 불황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물가는 역시나 올랐고 동시에 생필품 가격도 높아졌다. 올 연말에도 소비자 부담은 커지고 있다는 우울한 뉴스가 끊이질 않는다. 지겨울 정도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시내에서 판매된 생활필수품 4개 중 3개의 가격이 한달 전보다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세탁세제와 식용유란다. 하필 모두가 필수적으로 구매해야하는 제품이다.

그나마 기름값이 떨어졌다는 것이 위안이랄까. 정부가 유류세를 인하한 지 14일째를 맞이한 19일 기준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가격은 1ℓ당 1554.4원을 기록했다. 정부가 목표로 제시한 가격 하락폭인 123원을 넘긴 셈이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늘고 우리나라가 이란 제재 예외 국가로 인정되면서 국제 유가도 하락하고 있다. 향후 기름값도 하락세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다.

기름값이 떨어진 덕분에 차를 이용해 일을 해야 하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은 물론 서민들의 부담 또한 덜 수 있어서 그나마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유류세 인하 조치는 정부가 유류세를 내렸지만 국제유가가 치솟으면서 결국 소비자들이 기름값이 떨어진 것을 체감하지 못했던 10년전과는 참 대조적이다.

한가지 걱정인 건 유류세 한시적 인하 기한이 끝나고 나서다. 이번 세율 인하 조치는 2019년 5월6일까지만 적용된다. 결국 올 겨울 한파가 지나고 봄이 되면 다시 기름값을 오를 가능성이 농후하다. 한시적인 인하 조치 대신 근본적인 해결책을 기대하고 싶다.

생필품 물가 안정도 마찬가지다. 올 연말이 지나고 설 명절이 다가오면 소비자들은 또 한번 미흡한 장바구니에 한 숨을 쉴 게 뻔하다. 매년 명절 때마다 그래왔으니. 생필품 위주의 물가관리 노력 또한 필요한 때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세대교체 마무리한 LG, 구본준 부회장 어디 가나
세대교체 마무리한 LG, 구본준 부회장 어디 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