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가 식칼위협 논란에 휩싸였다. 다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나는 해당 라이브에서 팬들의 솔..
다나, 식칼위협에 눈살 찌푸려..대중 마음 돌릴 수 있을까

▲ (사진=SM엔터테인먼트)

다나가 식칼위협 논란에 휩싸였다.

다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나는 해당 라이브에서 팬들의 솔로 앨범 발매 질문에 대해 "음반이 돼야 하지. 아무도 음반이 안되는데"라며 "'울려퍼져라' 했을 때도 반응 별로였잖아. 못 나가지. 너네가 열심히 해서 멜론 1위만 만들어줬어도 솔로 또 낼 수 있는데. 멜론이 아니고 너네가 잘못했지"라고 말하며 팬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천상지희 재결합에 대해서 다나는 "린아가 천상지희 앨범 발매에 부정적"이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러면서 "린아는 이제 가수 활동하는 거 안 좋아할걸? 뭉치기는 힘들더라도 만날 수 있다"며 "그런데 스테파니가 잠수타서 걔 연락처 모른다"는 등의 도를 넘은 솔직함으로 대중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다나는 방송 중 손가락 욕설을 하거나 칼을 들고 방송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으로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후 다나의 모습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논란이 불거졌고, 다나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28일 다나는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개인 SNS 라이브 도중 잘못된 행동과 발언 그리고 위험해 보일 만큼 도가 지나친 모습으로 불쾌감과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저의 불찰입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고 전했다.

하지만 SNS등에서는 계속해서 다나의 태도를 질책하는 글들이 게재돼고 있다. 과연 다나의 사과가 떠난 팬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현재 다나는 SNS 계정을 삭제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