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드레스, "엉덩이 문신 아녜요"

▲ (사진=KBS)

배우 강한나가 파격 드레스를 언급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배우 강한나와 함께 설인아, 신예은, 붐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한나는 지난 2013년 부산국제영화제 드레스 사진에 대해 이야기했다. 등이 모두 파인 드레스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강한나는 "그 당시 드레스가 멋있어서 입었다"며 "옷에 맞춰 애티튜드를 취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느낌이 세다. 흑역사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감에 망사가 접힌 건데 엉덩이에 문신한 거냐고 하더라”라며 “너무 세 보이지 않았나 싶다. 그 점이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주변에서는 "흑역사가 아니다. 너무 멋있다"는 칭찬이 쏟아지자 강한나는 "이 멋있는 사진 접니다"라고 재치있게 화답했다.

강한나는 부산국제영화제 화제 이후 출연작으로 영화 '순수의 시대'를 택했다. '순수의 시대'는 신하균, 장혁, 강하늘의 핏빛 욕망을 그린 사극으로 강한나는 이 세사람의 사랑을 모두 받는 여주인공 가희 역으로 발탁돼 파격적인 연기를 펼쳤다.

하지만 이후 노출 연기만 선보인 것은 아니다.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는 태조에게 가장 사랑받는 공주 황보연화 역을 맡아 고혹적인 악녀의 모습을 보였고,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는 건설사 팀장인 정유진을 연기하며 커리어우먼의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현대차  베뉴  사전계약 시작.. 1473만원 2141만원
현대차 '베뉴' 사전계약 시작.. 1473만원~214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