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권오중이 자신의 아들이 희귀병을 진단 받았지만, 마지막 검사 결과 오진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특히 권오중의 가정사가 알려지면서 대중들은 ..
권오중 아들 희귀병, "굉장히 특이하다"

▲ (사진=MBC)

배우 권오중이 자신의 아들이 희귀병을 진단 받았지만, 마지막 검사 결과 오진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특히 권오중의 가정사가 알려지면서 대중들은 응원의 물결을 보내고 있다.

2일 방송된 MBC '궁민남편'에서 권오중은 멤버들과 함께 바다낚시를 계획했다. 조리사 자격증이 있는 그는 멤버들을 위해 궁중만찬도 준비했지만 풍랑특보로 계획이 취소됐고 이들은 가두리 낚시터로 향할 수밖에 없었다.

권오중은 계획이 무산되자 몹시 우울해 했다. 평소 주말에는 스케줄도 잡지 않을 정도로 가족에게 전념했던 권오중이기에 처음으로 계획했던 바다낚시의 취소가 더욱 아쉬웠던 터.

'궁민남편'을 통해서 새로운 취미를 시작하려 한 사연도 공개됐다. 권오중은 결혼한 뒤 별다른 취미 없이 아내와 아들에게 집중하는 삶을 살고 있었다. 그리고 그의 삶 한가운데에는 희귀병을 앓는 아들이 있었다.

권오중은 "우리 아들이 워낙 허약했다. 병원에 갔더니 선생님께서 건강요법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유기농을 먹어야하고, 슈퍼에서 파는 걸 전혀 먹이지 말라고 했다. 갑자기 그러니까 먹을 게 없었다. 그때부터 요리를 시작했다. 지금은 나아져서 아무거나 잘 먹고 있다"고 말했다.

권오중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 아들이 평범하게 태어나지 않았다. 굉장히 특이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는 한 명이고 세계에서는 15명이다. 우리 아들은 세계의 15명의 아이들과 케이스가 다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그때 '우리가 굉장히 특별한 아이로 키우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권오중은 “마지막 검사에서 정말 기적처럼 오진으로 판명됐다”고 전했다.

권오중은 취미를 사치라고 생각했다고. 그런 그가 가장 해보고 싶었던 것은 낚시였다. '궁민남편' 멤버들과 바다 낚시에 나섰지만, 배를 타지 못했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권오중은 제작진의 '혼자 하고 싶다고 생각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 "굉장히 오랫동안 뭘 하고싶은지 생각이 안 났다. 뭔가 하려면 가족끼리 할 수 있는 것을 찾는다"라고 답했다.

이후 권오중과 '궁민남편' 멤버들은 가두리 낚시터에서 물고기를 잡았다. 특히 권오중은 물고기를 잡은 기쁨을 가장 먼저 자신의 아들에게 소식을 전했다.

권오중의 담담한 고백에 시청자들은 응원으로 그를 격려했다. 가족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전하며 아들을 챙기는 자상한 모습을 응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