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경기 고양 백석역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배관 파열 사고와 관련, 사과의 뜻을 표하며 최대한 빨리 복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
백석역 사망사고, 李총리 "슬픔에 가슴이 멘다"

▲ (사진=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경기 고양 백석역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배관 파열 사고와 관련, 사과의 뜻을 표하며 최대한 빨리 복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 고양 백석역 난방공사 배관파열, 죄송하다"며 "희생된 분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의 슬픔에 가슴이 멘다. 부상자의 빠른 쾌유를 빈다"고 적었다.

이 총리는 "한파 속에 난방이 끊겨 고생한 주민에게 송구하다"며 "난방공사는 최대한 빨리 복구하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와 관계부처는 희생자 장의와 부상자 치료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며 "관계부처 장관은 현장을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새벽에도 "사망자 가족 위로 및 지원, 신속한 환자 치료 등 현장 수습에 관계기관이 최선을 다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는 "날씨가 추워지는데 지역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하라"며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온수관 관리체계에 문제가 없는지 신속히 점검하고 보완하라"고 강조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4일) 오후 8시43분쯤 백석역 인근 지역난방공사 난방배관이 파열됐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졌고, 30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었다.

배관이 파열되면서 100℃ 내외의 뜨거운 물과 증기가 도로변과 인도로 치솟아 이 일대 3만㎡가 침수됐으며 곳곳에 불이 나기도 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광고배경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
오피스텔 멀쩡한 유리창 박살.. '책임은 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