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낮은금리보다 필요한 것

그들은 금융을 모른다.

"그냥 그렸지 뭐. 뉴스에선 경기가 최악이다. 그런데 뭐가 최악인 건지 잘 모르겠더라고. 우리는 그때뿐만 아니라 매일이 힘들었는데…."

대한민국 경제붕괴 직전이던 1997년 금융위기 상황을 묻자, 하루하루 돈이 궁했다던 어머니는 다림질을 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들은 남의 잘못도 그들의 탓으로 잘 돌린다.

"제가 잘못한 거잖아요. 굳이 말해서 뭐해요. 말해봤자 해결될 것도 아닌데. 지금은 그냥 더 대출되는 곳 알아보고 있어요."

내구제 대출로 휴대폰 4대를 개통해 연체대금이 300만원 가량 되던 청년은 휴대폰으로 또 다른 대출을 찾아보며 말했다.

지난주 정부가 그들을 위한 서민금융 지원체계를 발표했다. 신용등급 4~6등급에 치우쳤던 정책금융상품을 더 어려운 저신용자(7~10등급)에 쏟겠다는 방안이다. 눈뜬자들끼리 싸우는 금융시장에서 눈먼 금융문맹을 위한 시스템을 가동한다는 것이다. 저신용자를 위한 대출을 늘리고 저신용자가 조속히 신용회복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게 골자다.

그러나 잊은 것이 있다.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살기 바쁜 그들에게 정책금융상품은 그저 길고 긴 서류싸움일 뿐이다. 그곳에서 그들은 그들의 가난을 증명해야 하고, 그들의 아픔을 드러내야 한다. 가난과 아픔을 확인받고 싶지 않은 그들은 그래서 정책금융상품에 대해 알려고도 하지 않는다. 앞서 제공한 금리가 낮은 정책금융상품에 중(4~6등급)신용자가 모이고, 저신용자들이 묻고 따지지도 않는 고금리 대부업에 먼저 향하는 이유도 그렇다.

그들에겐 낮은 금리보다 간소화된 절차와 잡을 수 있는 가까운 손이 먼저 필요하다. 저신용자들의 44%는 대부업과 사금융을 이용하고 있다. 수면아래에 있는 그들은 그저 숨죽이며 세상에 머물러 있을 뿐이다. 웬만해선 드러나지 않는 그들을 수면위로 꺼내기 위한 손내밈이 필요한 때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현대차  베뉴  사전계약 시작.. 1473만원 2141만원
현대차 '베뉴' 사전계약 시작.. 1473만원~214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