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난 서울] (36) 日에 짓밟힌 삶··· 위안부 피해 할머니 넋 기리는 '기억의 터'

▲ 지난 17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피해 할머니들을 기억하기 위해 남산 예장자락에 조성된 '기억의 터'를 찾았다./ 김현정 기자

지난 14일 오전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건강 악화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올해 들어 벌써 9번째 이별이다. 이제 남은 생존자는 25명.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피해 할머니들을 기억하기 위해 남산 예장자락에 '기억의 터'를 조성, 지난 2016년 경술국치일(8월 29일)에 추모 공간의 문을 열었다. '치욕의 공간'을 '새로운 역사의 공간'으로 바꾸기 위해서다.

기억의 터가 있는 곳은 과거 남산공원 통감관저터가 자리했던 장소이다. 일제의 한일합병 조약이 강제로 체결돼 식민시대가 시작된 경술국치 시발점은 한 세기 후 시민들에 의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리는 역사 교육의 현장으로 다시 태어났다. 추모 공간을 짓기 위해 시민 1만9755명이 힘을 보탰다. 성금으로 3억5000만원이 모였다.

◆기억해야 할 역사

▲ 서울 중구 예장동에 위치한 '기억의 터' 입구에는 표지석이 세워져 있다./김현정 기자

지난 17일 오후 서울 중구 예장동에 위치한 '기억의 터'를 찾았다. 명동역 10번 출구로 나와 퇴계로 2가 교차로에서 남산 쪽으로 10여 분을 따라 걸었다. 거대한 은행나무가 눈앞에 모습을 나타냈다. 400년 동안 남산을 지킨 보호수 건너편에는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라고 적힌 표지석이 세워져 있었다.

이날 기억의 터를 방문한 시민 오경연(24) 씨는 "3일 전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분께 해드릴 수 있는 게 무엇일까 생각하다 여기에 오게 됐다"면서 "할머니들의 이름이 적힌 벽 앞에서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 추모공간 입구에 있는 '대지의 눈'에는 피해 할머니 247명의 이름과 증언이 새겨졌다./ 김현정 기자

추모 공간의 입구에는 피해 할머니 247명의 이름과 증언이 새겨진 '대지의 눈'이 설치되어 있었다. 진실을 바라보는 눈을 형상화한 작품의 오른쪽에는 낯선 손에 팔목을 붙잡혀 끌려가는 어린 여학생의 모습이 그려졌다. 소녀는 공포에 질린 표정으로 사람들에게 살려달라 애원하고 있었다. 그림을 그린 故 김순덕 할머니는 당시 17살이었다.

"언니와 나물을 뜯는데 차가 오더니, 모자 쓴 사람들이 차를 타라고 했다. 둘이 끌어안고 버텼더니 나를 발로 차버리고 언니 머리채를 쥐고 차에 태웠다. 내가 울어대니 나까지 주워 올려 한꺼번에 잡았다. 언니는 다른 차에 실려 갔다. 살았는지 죽었는지도 모른다" 작품 벽에 적힌 故 심달언 할머니의 증언이다. 할머니는 8년 전 한 많은 삶을 마감했다.

대지의 눈에서 추모 공간 안쪽으로 들어갔다. 길의 양쪽에 두 개의 표지석이 세워져 있었다. 우측에는 '통감관저터'라고 새겨진 비석이, 좌측에는 '거꾸로 세운 동상'이라는 이름을 가진 작품이 자리하고 있었다.

통감관저터 표지석은 방문객들에게 이곳이 1910년 8월 22일, 데라우치 마사다케 통감과 총리대신 이완용이 강제병합 조약을 체결한 경술국치의 현장임을 알렸다. 비석 옆에는 기억의 터 해설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쌓은 희망의 돌탑이 있었다. 탑의 높이는 약 10cm 정도로 아담했다. 돌에는 위안부 희생자들을 상징하는 노란색 나비가 그려졌다. 누군가가 조용히 놓고 간 꽃다발도 보였다.

◆더 많이 알려져야···

▲ 지난 17일 오후 한 시민이 '기억의 터'를 둘러보고 있다./ 김현정 기자

기억의 터 끝자락에는 '세상의 배꼽'이라고 불리는 작품이 설치돼 있었다. 보름달처럼 생긴 검은색 돌 주변을 크고 작은 밝은색 돌들이 둘러싸고 있었다. 동그랗고 평평한 돌 위에는 두 손을 맞잡고 있는 그림과 함께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는 글귀가 새겨졌다. 세상의 배꼽 주변에 놓인 자연석들은 할머니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뜻한다고 윤석남 작가는 설명했다.

용인에서 온 조규관(56) 씨는 "바쁜 일상을 살아가다 보면 잊고 지내게 되는 일들이 있다. 추모 공간을 만들어 기억을 계속 되새기게 한다는 점이 참 마음에 든다"며 "규모가 다가 아니긴 하지만 좀 더 크게 조성해 성역화하면 사람들이 더 많이 찾아올 것 같다"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 추모 공간을 못마땅해하는 시민도 있었다. 이날 기억의 터에서 만난 백모(78) 씨는 "문학의 집을 찾다가 길을 잘못 들어 여기 오게 됐다"면서 "이런 걸 만들어 놓으면 일본과 사이만 나빠진다. 그러면 누가 좋아하겠냐. 바로 북한의 김정은이다"며 혀를 끌끌 찼다.

▲ 17일 오후 통감관저터 비석 옆에는 '기억의 터' 해설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쌓은 희망의 돌탑이 있었다./ 김현정 기자

노원구 중계동에서 온 김모(28) 씨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시민들과 세계에 알리는 뜻깊은 공간인데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 같아 아쉽다"며 "역에서 멀진 않지만 길이 외져 찾는데 한참 헤맸다. 서울시가 홍보에 힘써야 시민들에게 많이 알려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시에 따르면, 기억의 터에는 1년에 약 2000명의 시민이 방문한다. 하루에 이곳을 찾는 사람이 5명이라는 뜻이다. 개장 1년 만에 방문객 1000만 명을 돌파한 서울로7017과 비교해 한참 적은 숫자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는 '기억하는 사람들'이라는 시민 홍보대사를 위촉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기억의 터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있다"며 "2017년에 이어 올해도 기억하는 사람들 활동을 추진했으며 내년에도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어 "문화해설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약 2~3시간 동안의 진행되는 투어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며 "이 같은 활동을 통해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기억의 터를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현대차  베뉴  사전계약 시작.. 1473만원 2141만원
현대차 '베뉴' 사전계약 시작.. 1473만원~214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