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의상논란, 갑론을박 '대체 어땠길래...'

▲ (사진=SBS)

화사의 의상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SBS '2018 가요대전'에는 마마무가 참석해 '별이 빛나는 밤'과 '윈드 플라워'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마마무 멤버들은 블랙 색상으로 의상을 맞췄다.

특히 화사는 파워풀한 안무에도 흐트러지니 않는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과 무대 매너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화사는 블랙 시스루 코르셋과 가터벨트, 핫팬츠를 입고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하지만 화사의 실력과는 별개로 의상은 논란에 불을 지폈다. 지상파 방송에 노출되는 의상인데, 너무 과하다는 지적이다.

화사 의상은 앞서 열린 '2018 MAMA CHOICE in JAPAN' 시상식에서도 수영복을 연상케 하는 빨간색 바디수트를 입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마마무는 지난달 여덟 번째 미니음반 '블루스(BLUES)'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로 큰 사랑을 받았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quot 패밀리카로 손색없네 quot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패밀리카로 손색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