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새해의 기운 새해는 기해(己亥)년 황금돼지해이다. 천간 중에서 기(己)는 노란색에 해당하고 돼지띠의 해이기에 황금돼지해가 된..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새해의 기운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새해의 기운

새해는 기해(己亥)년 황금돼지해이다. 천간 중에서 기(己)는 노란색에 해당하고 돼지띠의 해이기에 황금돼지해가 된다. 새해에 아기를 출산하는 엄마들은 부푼 기대가 가득하다. 길운이 꽉 차고 좋은 운세가 들어온다는 해이니 얼마나 기분이 좋을 것인가. 때를 맞춰 황금돼지 모양의 골드바를 판매하는 곳도 있다. 생산하는 제품에 돼지그림을 넣어서 예쁘게 꾸미는 기업도 있다.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하나라도 더 판매에 도움이 되기 바라는 전략일 것이다. 유통업계에서는 맞춤 마케팅을 펼친다. 돼지 모양의 캐릭터를 활용하는가 하면 다양한 사은품도 내놓고 있다. 개개인이건 기업들이건 황금돼지해를 맞아 큰 기대를 걸고 있음을 알 수 있다. 12간지에서 열두 번째에 해당하는 돼지는 재물과 복을 가져다주는 동물로 알려져 있어 싫어하는 사람이 없다. 돼지꿈을 꾸어서 인상 쓰는 사람 없고 꿈에 돼지를 보면 복권을 사야하나 고민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무슨 일이 일어나지 않아도 돼지꿈을 꾸었다는 것만으로 기분이 좋다. 돼지만 해도 그렇게 좋은데 여기에 황금이 더해진 황금돼지해는 재물운이 더 좋다는 속설이 전해져 온다. 새해에는 살림살이가 좀 피어났으면 하는 기대가 여기저기서 나오는 까닭이다. 돼지는 남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순진한 동물이다. 그래서 돼지해에 태어난 사람들은 착하고 순수한 성품을 지니며 성격이 원만하다는 말이 있다. 착한 성격이지만 일을 맡으면 추진력이 뛰어나니 장점을 고루 갖추었다고 할 수 있다. 재물운으로 보나 성품으로 보나 황금돼지해에 태어나는 것으로도 이미 복을 받는다고 볼만 하다. 예비엄마들이 기대를 품는 게 당연할 정도이다. 요즘 경제가 나빠지고 불황이 이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시름에 빠져있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이 황금돼지해에는 돼지꿈을 꾸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새해에 태어나는 아기는 모두 좋은 사주로 태어나고 사업하는 사람들은 재물운이 활짝 열렸으면 한다. 대입 공부를 하는 학생들은 원하는 학교에 진학하고 몸이 아픈 사람들은 예전 같은 건강을 회복하기 바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1월 임시국회..  손혜원·탈원전  공방 예고한 여야
1월 임시국회.. '손혜원·탈원전' 공방 예고한 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