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민 유서 소동에 부모 사과…"심성이 여린 재민이는"

▲ (사진=KBS)

청와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 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폭로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32)의 부모님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내놨다.

신 전 사무관의 부모님은 3일 사과문을 내고 "아들이 극단적 선택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여러분과 정부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을 포함한 주변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재민이를 무사하게 돌려주신 경찰 소방당국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신 전 사무관의 부모님은 "심성이 여린 재민이는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주위에 폐를 끼친 점을 많이 괴로워했다"며 "본인이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고 용기를 내 나선 일이 생각보다 너무 커져 버리기도 했고, 스트레스가 심각해서 잘못된 선택을 하려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자식이 안정을 취하도록 한 다음, 필요한 모든 조사 절차에 성실히 임할 수 있도록 돕겠다"면서 "부디 국민 여러분이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신 전 사무관은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긴 뒤 사라졌다가 낮 12시40분쯤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신 전 사무관은 현재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안정을 취하는 중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노조가 발목잡아도… 국내 조선업계, 수주 1위 회복
노조가 발목잡아도… 국내 조선업계, 수주 1위 회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