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 폭이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은행 기업 대출은 마이너스(-)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18년 12월 중 금융시장..
11월 은행 가계대출 2개월 연속 감소세…기업대출은 마이너스

▲ 가계대출. /한국은행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 폭이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은행 기업 대출은 마이너스(-)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18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전월에 비해 5조4000억원 증가한 827조597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0월 전월 대비 7조8000억원 증가한 이후 두 달 연속 증가 폭이 감소했다.

이중 주택담보대출은 607조9000억원으로 지난달보다 4조9000억원 증가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1월 1만2000가구에서 12월 1만1000가구로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은 2만2000호에서 2만9000호로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가운데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증가로 잔금대출도 늘어나면서 증가규모가 소폭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은 12월 218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연말 상여금 지급,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시행 등의 영향으로 증가 폭이 11월 1조9000억원에서 12월 5000억원으로 축소됐다.

12월 중 은행 기업대출은 82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증가 폭은 11월 4조8000억원에서 -6조8000억원으로 감소 전환했다. 대기업대출도 4000억원에서 -2조3000억원으로, 중소기업대출은 4조4000억원에서 -4조4000억원으로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대출과 중소기업대출 모두 연말 기업의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 은행의 부실채권 매·상각 등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1월 임시국회..  손혜원·탈원전  공방 예고한 여야
1월 임시국회.. '손혜원·탈원전' 공방 예고한 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