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지난해 의미있는 성장…로봇 사업 손익분기점은 2년 후"

▲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 가치 중심의 성장과 변화를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구서윤 기자

【라스베이거스(미국)=구서윤 기자】LG전자 대표이사인 조성진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해 LG전자는 TV와 가전 주력사업에서 브랜드와 제품 경쟁력 부분에서 의미 있는 성장을 했고 건조기, 스타일러와 같은 육성사업에서는 긍정적인 성장을 보였다"며 "올해는 특히 수익성 기반의 성장사업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부회장은 "LG전자는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5G, 빅데이터로 연결되는 선제적인 미래를 준비할 것이며 이를 위해 성장과 변화를 통해 전사적인 체질 변화를 가속화하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자동차부품, 상업용에어컨, 디지털사이니지, 빌트인 등 B2B 사업과 오븐, 청소기, 정수기, 에어케어 등 B2C 사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해 전사 관점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재배치하고 성장과 역량강화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주력사업의 경우 상품기획과 R&D 효율성을 높이고 낭비되는 자원을 최소화해 추가적인 자원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자원투입 효율화를 통해 확보된 자원을 육성사업에 투자해 성장에 가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강화하기 위해 브랜드를 체계화하고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한다. 'LG 시그니처'는 초(超)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미래 준비를 위해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에 인력, 자본, 시스템 등 자원을 집중 투입해 조기에 사업화를 추진한다.

인공지능 분야는 차별화된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키로 했다. 특히, B2C 영역에서는 고객의 제품 사용 경험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B2B 영역에서는 축적된 경험을 기반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로봇 사업에 대해서 "가정용, 공공용, 산업용, 웨어러블, 엔터테인먼트용 등 5개의 분야로 나눠 사업을 진행하려고 한다"며 "로봇 사업은 공항 같은 곳에 설치한 레퍼런스 형태로 매출이 나오고 있지만, 로봇 사업의 전체적인 손익 분기점 도달에는 2년 정도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조 부회장은 미래 준비를 위해 도전하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빠르게 변하는 사업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기존의 성공 방식, 관행적으로 해왔던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이다. 조 부회장은 이러한 다양한 시도가 수용될 수 있도록 CEO로서 구성원들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미래 준비를 위한 R&D 투자와 역량 강화도 일관되게 추진한다. LG전자는 사업화 관점에서 R&D 기술을 철저히 검증해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고 검증된 기술은 의미 있는 규모의 투자를 통해 조기에 역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글로벌 전문가, 국내외 대학 등 외부와의 전략적 협업 등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역량 강화에도 적극 나선다. 인공지능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캐나다에 토론토 인공지능 연구소를 설립한 데 이어,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서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있는 연구조직을 통합, 재편해 '북미R&D센터'를 신설했다.

LG전자는 계열사와의 시너지도 강화한다. 계열사의 핵심부품을 활용한 미래제품을 준비하고 이를 통해 시장을 선도해 갈 계획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DLF 사태 사모펀드 규제완화 비이자수익 극대화 금소법 계류
DLF 사태=사모펀드 규제완화+비이자수익 극대화+금소법 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