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회견] "승자독식경제, 포용성장이 해답"

▲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공정한 경제정책으로 혁신적 포용국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된 이번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승자독식 경제와 같은 경제적 불평등이 현재 전 세계가 직면한 공통 과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통화기금(IMF) 같은 국제기구와 주요 국가들은 포용적 성장을 그 해법으로 제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를 문제에 대한 해답으로 봤다. 그는 "공정하게 경쟁하는 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이 같은 정책을 통해 전반적인 가계 실질소득을 늘리고 의료·보육·통신 등의 필수 생계비를 줄일 수 있었다"며 "혁신성장과 공정경제에서도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시행했음에도 고용지표가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문 대통령은 오히려 '사람중심 경제'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통 주력 제조업의 부진도 계속되고 있고, 분배의 개선도 체감되고 있지 않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신뢰 또한 낮아졌다는 점을 이해한다"면서도 "경제 정책의 기조가 바뀌면 혁신성장은 불가능하다"며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으나 반드시 가야할 길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어내겠다"고 덧붙였다.

혁신성장은 이번 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강조한 또 하나의 키워드다.

그는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꾸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혁신에서 나온다"라며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혁신 성장을 위한 전략분야를 선정하고, 혁신창업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한 정부는 올해부터 전략적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도 본격화 할 예정이다.

먼저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를 기반으로 한 3대 플랫폼 경제(기반경제)에 총 1조5000억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자율차, 드론 등 혁신성장을 위한 8대 선도사업에도 총 3조6000억원의 예산을 전략적으로 투입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DLF 사태 사모펀드 규제완화 비이자수익 극대화 금소법 계류
DLF 사태=사모펀드 규제완화+비이자수익 극대화+금소법 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