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뒤 김 위원장 서울 답방 기대 청와대 본관서 발표문 낭독, 영빈관선 기자회견 두번째 신년기자회견은 타운홀 형식 '직접 진행' 문재인..
[文 대통령 신년회견]올해 국정운영 가장 큰 목표는 '일자리'

2차 북미정상회담 뒤 김 위원장 서울 답방 기대

청와대 본관서 발표문 낭독, 영빈관선 기자회견

두번째 신년기자회견은 타운홀 형식 '직접 진행'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앞두고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올해 국정운영의 가장 큰 목표는 '일자리'다.

일자리의 양을 늘리는 것 뿐만 아니라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지난해 숨가쁘게 달려온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여정에 이어 올해엔 2차 북미정상회담과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통해 마침표를 찍는 큰 그림도 그리고 있다.

연초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에 대한 답장도 북측에 이미 전달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 앞서 생방송을 통해 국민들께 전한 발표문에서 "온 국민이 합심해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경제를 성장시켰지만 고용불안과 양극화가 커져가는 것을 막지는 못했다"면서 "사회안전망과 고용안전망을 더욱 촘촘하게 짜겠다"고 밝혔다.

특히 '고용 지표 부진'을 전체의 3분의 1을 보낸 지난 임기 중 가장 아픈 대목으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고용이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게 가장 아쉽고 아픈 점이자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가야할 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이기도 하다"면서 "충분히 보완해서 지난해와 달리 훨씬 노련한 모습으로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해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용이 악화된 원인을 묻는 질문에는 ▲제조업 부진에 이은 서비스업의 동반 부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역효과 ▲체감 고용 하락 등을 요인으로 꼽았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자영업자·소상공인 특별대책, 제조업 혁신 통한 경쟁력 강화, 벤처·창업 활성화 대책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도 분명히했다.

'혁신'을 통한 성장도 수 차례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 필요한 것이 혁신"이라면서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동안 '혁신 성장'을 위한 전략 분야를 선정하고 혁신창업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해 온 만큼 올해부턴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에 총 1조5000억원,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자율차, 드론 등 8대 선도사업에 총 3조6000억원의 예산을 쏟아붓겠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가 될 것이란 견해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방중은 2차 북미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머지 않아 2차 북미회담을 위한 북미간 고위급 협상 소식을 듣게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북미회담과 연동돼 있어 북미회담이 먼저 이뤄진 후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과정에서 제기될 수 있는 주한미군 철수와 전략 자산 등에 대해선 주변국의 상황변화와 관계없이 한국과 미국이 독자적으로 판단할 문제라는 점도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와 종전선언은 주한미군의 지휘와는 관련 없는 것으로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에 의해 와 있는 것으로 평화협정이 체결되도 한미가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면서 "이는 김 위원장도 잘 알고 있다"전했다.

한때 '평화의 상징'이었던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을 놓고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조건 없이 재개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곧 경제다. 잘살고자 하는 마음은 우리나 북한이나 똑같다"면서 "(김 위원장의 신년사로)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의 재개를 위해 북한과 사이에 풀어야 할 과제는 해결된 셈으로 국제 재재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일관계와 관련해서는 "일본 정부가 조금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며 "일본 정치 지도자들이 그 문제(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를 정치 쟁점화해서 논란거리로 만들고 확산시키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다. 정치공방으로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표문의 끝에선 "우리는 추위 속에서 많은 것을 이뤘다"면서 "평화도, 혁신 성장도, 포용국가도 우리는 이뤄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의미심장한 부산시의  김해신공항 광고 , 왜
의미심장한 부산시의 '김해신공항 광고',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