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화정 옛남친과 알콩달콩했던 러브스토리 고백

▲ (사진='밥블레스유')

최화정이 옛 남자친구와의 알콩달콩했던 러브스토리를 털어놔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장도연이 연애담을 털어놓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최화정이 이제는 없어진 압구정 패스트푸드 1호점 자리를 볼 때마다 추억하는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 그 사람은 바로 최화정의 옛 남자친구.

최화정은 음식을 먹던 중 "압구정 거리를 지나다니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못 잊어서 그런 건 아닌데 그냥 추억이라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람은 유명한 가수였다. 예전에 쇼를 끝내고 직접 운전해서 나를 보러왔다"며 "당시에 사람들이 알아볼까 봐 차 안에서 비밀데이트를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그래서 내가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를 포장해 차 안에서 먹자고 했다. 근데 왠지 양파를 빼고 싶었다. 차 안에 양파 냄새가 나면 안 될 것 같기도 하고, 당시에는 음식을 주문하면서 뭘 빼고 넣고 하는 게 너무 멋있어 보였다. 그래서 남자친구에게 양파를 빼고 주문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송은이는 "키스까지 생각했나 보다"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