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사진이 있는 아침] 너도 바람꽃

[시와 사진이 있는 아침] 너도 바람꽃

▲ 사진/고홍곤

모진 겨울 이겨내고 아지랑이처럼

피어날 환한 꽃 몸살이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노조가 발목잡아도… 국내 조선업계, 수주 1위 회복
노조가 발목잡아도… 국내 조선업계, 수주 1위 회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