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세균 99% ↓

▲ 편의점 도시락 20종의 전자레인지 조리 후 세균 감소 정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레인지에 조리하면 세균이 최대 99.999%까지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8월 한 달간 서울 지역 편의점에서 도시락 20종을 구매해 실험한 결과 전자레인지 조리 전·후 위생지표세균수가 최소 77%에서 최대 99.999%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위생지표세균이란 식품의 제조, 보존, 유통 과정에서 식품 위생의 지표가 되는 세균수, 대장균군 등을 말한다. 주변 환경에 노출된 식품에 광범위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검출된 세균수만으로 건강에 직접적인 위해를 끼치지는 않는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조사 제품 중 세균 감소율 95~99.999%를 나타낸 제품이 13개, 90~95% 감소한 게 2개, 85~90%와 80~85% 줄어든 것이 각각 2개, 77% 감소 1개였다. 이번에 조사한 편의점 도시락 20종 모두 대장균과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전수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보건연구사는 "편의점 도시락은 일반적으로 표시 사항에 전자레인지 조리를 권장하고 있으나 이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먹는 분들이 있다"며 "식품 고유의 맛과 위생을 고려해 표시 사항에서 권장하는 조리법에 따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