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9'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찾았다. 수많은 신기술과 신제품들이 기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하..
[기자수첩] 택시·카풀업계, 기술과 사람 간 상생 이루길

지난 8일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9'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찾았다. 수많은 신기술과 신제품들이 기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한국에 돌아온 후 기억에 남는 것은 따로 있다. 세계적인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다. 호텔에 우버 승강장이 있었다. 스마트폰으로 우버를 호출하고 승강장에서 기다려 차를 타면 된다. 많은 사람들이 택시가 아닌 우버를 기다렸다.

뿐만 아니라 우버는 영업용 차량처럼 승객을 위한 편의를 갖추고 있었다. 아예 우버 기사를 직업으로 삼고 있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승객 입장에서는 택시보다 가격은 저렴한데 편리하기까지 해서 좋았지만 한편으론 한국에서 벌어지는 카풀 논쟁이 떠올랐다. 택시 업계가 외치는 '생존권 사수'가 과장이 아니라고 느껴진 탓이다.

이런 이유들로 우버는 2015년 전 한국에서 퇴출당했다. 4년이 지난 지금, 비슷한 일이 반복되고 있다.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해 2월 카풀 서비스 진출을 선언했지만 아직 공식 서비스를 시작하지 못하고 있다. 택시업계의 반발 끝에 지난 15일 카카오는 카풀 시범서비스를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택시업계와의 대화를 위한 결정이었다.

마침내 22일 국회에서 택시업계와 카풀업계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출범식이 열렸다. 택시 기사는 생존권, 카카오는 이윤을 걸고 대화에 임하는 만큼 갈 길은 멀어 보이지만 공식적인 첫 대화라는 데 의미가 있다. 정부는 택시산업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처우 개선 방법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택시업계도 카풀을 무조건 반대하기보다는 카풀 업계가 말하는 상생에 대해 협의해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기술 발전을 강조하는 카풀업계는 누구를 위한 기술인지 생각해야 한다. 승객의 편의가 우선이 될 수 있지만 카풀이 기존 운송사업자인 택시업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 결국 모두가 함께 사는 게 세상이고, 기술은 사람을 위해 발전해야 하기 때문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막 오른 스마트시티 시대, 어떤 기업 참가했나
막 오른 스마트시티 시대, 어떤 기업 참가했나

A PHP Error was encountered

Severity: Notice

Message: Undefined index: HTTP_REFERER

Filename: news/news_view_v2.php

Line Number: 552

Backtrac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views/pages/news/news_view_v2.php
Line: 552
Function: _error_handler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
Line: 598
Function: view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index.php
Line: 292
Function: require_o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