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설 앞두고 전통시장은 휑 한데, 대형마트는 발 디딜 틈 없어

▲ 중부시장 건어물 매장에서 상점 주인이 상품 진열을 하고 있다./메트로 손진영

▲ 중부시장 건어물 매장에서 말린 동태를 구매하는 고객의 모습/메트로 손진영

[르포] 설 앞두고 전통시장은 휑 한데, 대형마트는 발 디딜 틈 없어

"전통시장에서 제수 품목을 사는 것이 저렴하다고 하지만, 보시다시피 시장 골목은 휑합니다. 오후에도 상황은 비슷해요. 주말이 되어야 손님들이 좀 오지 않을까요?" 설 명절을 앞두고 시장 상인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민족최대의 명절 설(2월 5일)을 앞두고 30일 오전 을지로에 위치한 중부시장을 찾았다. 시장 안은 한산했다. 진열대에 빼곡히 쌓인 생선과 채소들이 눈에 들어왔다. 간간히 건어물 가게와 반찬가게에서 손질된 말린 동태와 젓갈을 구매하는 고객이 있었을 뿐이다.

▲ 중부시장 내 행인들의 모습. 거리는 한산하다./메트로 손진영

전날 저녁과 같은 날 오후 방문한 대형마트의 모습과는 대조되는 모습이었다.

기자는 29일 저녁 집 근처 창고형 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송림점과 이날 낮 이마트 용산점을 방문했다.

그야말로 매장 안은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고객들은 임시로 꾸며진 설 선물세트 상담센터에서 카탈로그를 보며 선물세트를 고르는가 하면, 쇼핑카트를 밀며 상품을 담기에 여념이 없었다.쇼핑카트에는 선물세트와 갖가지 채소와 과일, 그리고 고기, 수산물 등 제수용품이 가득 담겨있었다.

선물세트에서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은 홍삼세트와 종합비타민, 루테인 등 건강보조제로 해당 코너에는 사람들이 특히 줄지어 몰려있었다.

주부 A 씨는 "한우와 굴비가 저렴하다고 해서 마트에 왔다. 채소 가격은 시장이 더 싸다고 하지만, 이왕 마트에 왔는데 채소까지 구매하기로 했다"며 "채소가 저렴하다고 해서 시장에 또 갈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고 말했다. 또 "전통시장에서 장 보는 게 알뜰하다고 하지만, 체감 물가는 마트나 시장이나 비슷하다. 오히려 축산물이나 수산물, 그리고 간편조리식(동그랑땡, 냉동 떡갈비, 만두)은 마트가 훨씬 저렴하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설을 앞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풍경은 극과 극 대조를 이뤘다. 주말이 되어봐야 알겠지만, 상황이 이렇다보니 시장 상인들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 이마트 트레이더스 송림점에서 상품 가격 비교를 하는 고객의 모습/메트로 DB

국내 시장 관련 조사기관은 매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명절 차례상 비용이 적게 든다고 조사 결과를 내놓고 있다.

실제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15~17일 전국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 비교한 결과, 전통시장은 4인 가족 기준 22만 5242원이 들며, 대형마트는 27만 6542원이 든다고 밝혔다. 27개 품목 가운데 18개 품목이 전통시장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사리, 깐도라지, 숙주, 대파 등 채소류가 저렴하다.

특이점이라면, 올해 설 제수용품 가격이 지난해 대비 전통시장은 21만6833원에서 22만5242원으로 3.9% 상승했고, 반대로 대형마트는 3.9% 하락(28만7880원에서 27만6542원으로 변화)했다.

▲ 이마트 트레이더스 송림점에서 상품 가격 비교를 하는 고객의 모습/메트로 DB

이는 대형마트가 사전에 물량을 확보해 지난해 이상기온으로 생산이 감소한 과일류의 가격상승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마트는 과일, 한우 등 주요 제수용품 시세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사전물량 비축과 정부 비축물량 등을 활용해 제수용품 물가 안정에 힘썼다.

지난해 개화기 냉해 및 생육기 폭염으로 가격이 크게 오른 사과, 배 등 주요 과일의 경우 후레쉬센터 물량 비축 및 산지 계약재배를 통해 가격을 낮췄다.

▲ 이마트 트레이더스 송림점에서 고객들이 구매하고 얼마 남지 않은 축산 가공품/메트로 DB

이에 따라 이마트는 특유의 향기와 아삭한 식감으로 인기가 높은 엔비사과(5~6입/봉)를 기존가 8980원보다 22% 가량 저렴한 6980원에 판매하고, 단감(5입 내외/봉)도 4480원에서 11% 할인된 3980원에 선보이고 있다.

사육두수 감소로 몸값이 뛴 한우는 축산물 전문 유통센터인 미트센터 사전비축을 통해 가격을 잡았다.

이마트는 WET에이징 한우등심 1등급, 1+등급을 각각 100g당 5990원, 6990원으로 가격을 동결해 상반기 내내 선보임으로써 물가 안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 관계자는"사전 기획을 통한 신선식품 비축을 통해 주요 제수용품은 물론 제철 신선식품과 생필품까지 가격을 낮춘 만큼 알뜰한 명절 준비를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마트 트레이더스 송림점에서 상품(선물세트) 가격 비교를 하는 고객의 모습/메트로 DB

한편, 올해 기록적 한파가 예측돼 설 차례상 비용 역시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됐지만, 극심한 한파가 없어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은 평년과 비슷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채소류는 지난해와 비교해 가격이 소폭 하락했다. 매년 겨울이면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천정부지로 올랐던 닭고기와 계란도 야생조류 예찰과 방역 조치 등의 사전 차단 대책으로 안정적인 가격을 보이고 있다. 과일과 견과류는 지난해 이상기후로 인한 착과율 감소로 평년 대비 조금 높은 시세를 보이고 있다.

▲ 이마트 트레이더스 송림점에서 상품 가격 비교를 하는 고객의 모습/메트로 DB

▲ 중부시장에서 젓갈을 구매하는 고객의 모습/메트로 손진영

▲ 중부시장 내 행인들의 모습. 거리는 한산하다./메트로 손진영

▲ 중부시장 내 행인들의 모습. 거리는 한산하다./메트로 손진영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가장 빠르게 판매되는 중고차 베스트 10은
가장 빠르게 판매되는 중고차 베스트 10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