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텅 빈 상자 들고…설날에도 이어진 동냥

▲ 설날인 5일 오전 수원역에서 한 노인이 지팡이를 짚은 채 플라스틱 상자를 들고 있다. 그는 계단을 오르는 이들을 향해 불편한 눈을 깜박이며 상자를 흔들었다. 상자는 텅 비어 있었다./이범종 기자 joker@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막 오른 스마트시티 시대, 어떤 기업 참가했나
막 오른 스마트시티 시대, 어떤 기업 참가했나

A PHP Error was encountered

Severity: Notice

Message: Undefined index: HTTP_REFERER

Filename: news/news_view_v2.php

Line Number: 552

Backtrac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views/pages/news/news_view_v2.php
Line: 552
Function: _error_handler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
Line: 598
Function: view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index.php
Line: 292
Function: require_o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