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희망직업 1위는 '공무원'… 의료계·법조계 순

- 사람인, 직장인 625명 설문조사

▲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자녀 미래 희망직업 순위 /사람인

어려워지는 취업과 경제불황을 반영하듯 자녀 미래 희망직업 1위에 공무원이 꼽혔다.

11일 사람인이 직장인 625명을 대상으로 '미래 자녀 희망직업 선호도(복수응답)'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무원(31.4%)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의사, 간호사, 약사 등 의료인'(21.6%), '검사, 판사, 변호사 등 법조인'(17.8%)이 2, 3위를 차지했고, '회사원'(15%), '교사, 교수 등 교육자'(15%) 등이 상위권이었다.

직장인 10명 중 6명(61.9%)은 '자녀가 나와 같은 직업에 종사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했다.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소득이 낮은 편이라서'(46.3%)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스트레스가 상당히 높아서'(34.6%), '직업의 발전 가능성이 낮아서'(33.6%), '일 자체가 힘들어서'(26.1%), '정년을 보장 받을 수 없어서'(22.5%), '미래에는 비인기 직업일 것 같아서'(20.2%)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현재 본인의 직업에 자녀가 종사해도 좋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역시 '공무원'(66.7%)의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IT/인터넷 관련 개발자'(46.2%), '디자인'(45.7%), '유통업'(44.8%), '기술직'(44.2%) 등에 종사하는 응답자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향후 자녀가 '진로 확장의 다양성이 보장된 직업'(45.9%) 보다는 '안정적이고 오래 할 수 있는 직업'(54.1%)을 가지길 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래 자녀가 직업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했으면 하는 사항으로는 '개인 성향 및 흥미'(38.1%)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적성 및 특기'(25%), '안정성(지속성)'(18.7%), '높은 연봉(경제력)'(8%), '미래 성장성'(5%) 등을 고려사항으로 생각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DLF 사태 사모펀드 규제완화 비이자수익 극대화 금소법 계류
DLF 사태=사모펀드 규제완화+비이자수익 극대화+금소법 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