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근황, 어떻게 지내나 보니

▲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악성림프종을 투병 중인 방송인 허지웅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끈다.

허지웅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다.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다. 단 한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 속에 눌러 심었다. 고맙다. 이기겠다"고 글을 남겼다.

이날 허지웅은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도 함께 올리며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공개된 사진 속 허지웅은 후드티에 달린 모자를 쓰고 검정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리고 있었다.

허지웅은 현재 혈액암 투병 중이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1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당시 허지웅은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한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 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 그나마 다행인 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다. 마음이 편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나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며 "이기겠다. 고맙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