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단체 행동 선포 "사측 변화 없으면 파업 불가피"

▲ 네이버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그린팩토리 앞에서 열린 단체행동 선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네이버 노동조합이 첫 쟁의행위에 돌입하며 사측에 의사를 전달했다.

네이버 노조(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는 11일 네이버 분당 사옥 앞에서 단체 행동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쟁의에도 불구하고 사측이 변화가 없다면 파업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네이버 노조 오세윤 지회장은 "시작부터 파업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앞으로 조합원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의사 표현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노조는 오는 20일 그린팩토리 본사 1층 로비에서 조합원들과 함께 첫 공식 쟁의행위를 펼칠 계획이다. 오 지회장은 "3월 말경 IT업계 및 상급단체인 화학섬유식품노조 산하의 노동조합들과 연대한 대규모 쟁의행위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지회장은 "네이버 경영진의 노동 3권에 대한 인식은 글로벌 수준에서 한참 동떨어져 있다"고 지적하며 "서비스의 중단이 우려된다면 서비스를 만드는 노동이 중단되지 않도록 진실된 자세로 교섭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노조는 작년 4월 설립된 후, 5월 노사 교섭 상견례를 가졌다. 그 후 15번의 교섭이 이뤄졌지만, 12월 교섭이 최종 결렬됐다. 지난달 진행된 네이버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찬성 96.07%(투표율 97.82%)로 가결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DLF 사태 사모펀드 규제완화 비이자수익 극대화 금소법 계류
DLF 사태=사모펀드 규제완화+비이자수익 극대화+금소법 계류